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슈2011.03.23 00:51


The Korean new edition of wikileaks came out in Seoul today. 

It's name is khleaks(www.khleaks.com) and the new media will be administrated by a traditional and leading morning newspaper 'Kyunghyang Shimun'(means 'Kyunghyang newspaper') published in Seoul,Korea. 

 


한국판 '위키리크스' 가 22일 떴다. 
경향신문은 이날 오후 늦게 트위터를 통해 한국판 위키리크스라 할 수 있는 '경향리크스'(www.khleaks.com)의 출범을 공식 선언했다. 이와 함께 사이트를 트윗에 하이퍼 링크했다. 

정부나 기업 등의 비윤리적인 행위나 비밀문서를 폭로하는 웹사이트 '위키 리크스'
(www.wikileaks.com)
는 2006년 출범했다. 이 사이트의 운영 책임자는 그 유명한 줄리앙 아산지다. 

 


한국판 위키리크스인 '경향 리크스'는 홈페이지를 매우 심플하게 꾸몄다. 경향신문은 부정행위,비윤리적 행위,비밀문서 등의 제보자를 보호하기 상당한 노력을 기울였음을 경향리크스 홈페이지에서 상세하게 설명했다. 


SONY | DSC-H5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3.5 | 0.00 EV | 4.2mm | ISO-4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1:03:22 23:23:17

SONY | DSC-H55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4.2mm | ISO-4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1:03:22 23:21:57




즉 제보자의 신분 노출과 정보 유출을 막기 위해 위키리크스와 마찬가지로 이 사이트의 서버를 스웨덴에 뒀다는 것이다. 스웨덴은 법률로 정부기관의 정보 공개를 거부할 수 있는 권리를 인정하기 때문이라는 게 경향리크스의 설명이다. 



SONY | DSC-H55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3.5 | 0.00 EV | 4.2mm | ISO-2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1:03:22 23:22:17

SONY | DSC-H55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3.5 | 0.00 EV | 4.2mm | ISO-2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1:03:22 23:22:45

SONY | DSC-H55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3.5 | 0.00 EV | 4.2mm | ISO-2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1:03:22 23:23:02




경향리크스는 이와함께 온라인에서 발생할 수 있는 제보자의 신분 노출을 원천봉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로그(log)기록이 남지 않게 했다. 또 (제보 문서의)온라인 전송과정에서도 SSL기술로 암호화 과정을 거치도록 했다면서 "온라인으로 문서 파일을 전송할 경우 아래아 한글,MS워드보다는 보안성이 높은 PDF파일 형태의 문서를 전송해 달라"고 당부했다. 



SONY | DSC-H55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3.5 | 0.00 EV | 4.2mm | ISO-2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1:03:22 23:21:07




경향리크스는 특히  제보를 할 땐 PC방을 이용해 달라고 신신당부하며 다음과 같은 일종의 행동강령을 예시했다. ▶ 문서 전송 시엔 (제보자의) 주활동 지역,즉 직장이나 집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지역의 PC방 이용  ▶ PC방 출입 땐 CCTV 설치 여부 확인  ▶ PC방 컴퓨터엔 해당 문서파일을 절대 저장하지 말 것 ▶ 문서 전송에 사용한 CD,USB메모리등 디지털정보 저장장치는 전송 후 태우는 등의 방법으로 제거


경향리크스는 또 철통보안을 위해 PDF변환 프로그램을 내려받아 PDF문서로 변환하거나  구글문서에서 PDF문서로 변환해 줄 것을 부탁하고, PDF변환 방법 4단계를 친절하게 제시했다. 





SONY | DSC-H5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3.5 | 0.00 EV | 4.2mm | ISO-2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1:03:22 23:21:30




이처럼 딥스로트(deep throats,내부 고발자,제보자)가 소신에 따라 사회를 고발할 수 있는 마당이 활짝 열림에 따라, 앞으로 제보 및 보도의 성공 여부와 그 사회적 파장 그리고 상황에 따라선 실정법 위반 여부 등 숱한 화제를 몰고올 것으로 전망된다. 













   
Posted by A&Z
이슈2011.03.22 23:35




The Korean new edition of wikileaks came out in Seoul today. 
It's name is khleaks(www.khleaks.com) and the new media will be administrated by a traditional and leading morning newspaper 'Kyunghyang Sinmun'(means 'Kyunghyang newspaper') published in Seoul,Korea. 

 


한국판 '위키리크스' 가 22일 떴다.
경향신문은 이날 오후 늦게 트위터를 통해 한국판 위키리크스 '경향리크스'(www.khleaks.com)의 출범을 공식 선언했다. 이와 함께 사이트를 트윗에 하이퍼 링크했다.

정부나 기업 등의 비윤리적인 행위나 비밀문서를 폭로하는 웹사이트 '위키 리크스'
(www.wikileaks.com)는 2006년 출범했다. 이 사이트의 운영 책임자는 그 유명한 줄리앙 아산지다. 

 




 
Posted by A&Z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