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권영세 새누리당 상황실장이 11일 참 어처구니 없는 주장을 했습니다. 안철수 후보 캠프가 여론조사 기관에 돈을 살포했다는 소문이 있다는 겁니다. 권 실장은 아무런 증거도 없이 이같은 주장을 하고 나섰습니다. 선거법 위반입니다. 


이에 안철수 후보의 진심캠프가 공식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와 별도로  진심캠프의 국민소통자문단 조용경 단장이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권영세 실장에 대한 고언(苦言)을 올렸습니다. 이를 소개합니다. 





" 새누리당의 권영세 상황실장이 오늘 안철수 후보에 대해 말도 안되는 엄청난 '흑색선전'을 하고 나섰네요. 출입기자들과의 오찬 자리에서 "우리가 파악하기로 안철수 캠프에서 여론조사 기관에 돈을 엄청 뿌렸다" 고 말했습니다.

 
이건 정말 중대한 발언입니다. "우리가 파악하기로..." 라는 언급은 새누리당이 조사를 했고, 그 발언의 근거도 확보했다는 자신감을 표현한 것이라고 봅니다. 그렇다면 당연히 그 발언의 근거를 내놓고, 금품선거 혐의로 선관위나 검찰에 안철수 캠프를 고발해야 마땅한 일이라고 봅니다.

 
그런데도 그 분은 언론이 취재에 나서자 '그런 소문이 있다는 것' 이라며 슬그머니 꼬리를 뺐습니다. 이게 과연 새누리당의 선거 상황을 총괄하는 상황실장이라는 사람이 취할 수 있는 태도인가요?

 
권영세 새누리당 상황실장님! 부탁 드립니다. 그런 사실을 파악을 하셨다면 제발 안철수 캠프에 대한 고발을 서둘러 주시기 바랍니다. 그처럼 금품을 살포한 것이 사실이 있다면 그 당사자는 누구든 당연히 법의 심판을 받고 정계를 떠나야 할 것입니다. 


만약 사실이 아니라면, 의당 새누리당과 권실장님이 흑색선전에 대한 책임을 지셔야 할 것입니다. 과연 이러한 유언비어 날조, 유포가 귀당의 박근혜 후보님께 도움이 되는 일인지도 잘 생각해 보시도록 감히 고언을 드립니다." 

(안철수 후보 캠프 국민소통자문단 조용경 단장) 






Posted by A&Z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