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9:01:10 18:13:09

KBS 대하드라마 '태조 왕건'에서 박술희 역을 맡았던 탤런트 겸 영화배우 김학철(1959년 8월생)을 오늘 오후 한강변 잠실운동장 부근에서 우연히 봤다. 


생김새가 워낙 스마트하게 생긴 데다, 드라마 '태조 왕건'에서 큰 매력을 느꼈던 인물인지라 쉽게 알아볼 수 있었다. 모자를 쓰긴 했지만 '머리가 좋은 (삼국지의) 장비' 모습이어서, 그는 착각하기가 쉽지 않은 사람이다. 


혹시 이 지역에 살지 않을지도 몰라 네이버를 검색해 봤더니, 그는 양재천-탄천-한강변 코스를 걷다가 팬들을 만나 함께 사진촬영을 한 적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https://blog.naver.com/120seoulcall/220661779688


그런데 그가 요즘 방송에 뜸하다. 아마도 일거리가 잘 잡히지 않는 시절인가 보다. 살다 보면 이런 때도 저런 때도 있게 마련이다.   

트위터에 들어가 보니, 최근에는 전혀 트윗을 하지 않고 있었다. 하지만 예전에는 동서양의 명언을 트위터에 종종 올렸던 것으로 나타났다. (아래는 그의 트위터 사진) 


김학철이 대하드라마(그렇다! 큰 물줄기를 연상시키는 드라마다. 2000년 4월부터 2002년 2월까지 무려 200부작으로 방송됐으니!) '태조 왕건'에서 맡은 역할은 고려 초기의 무신이다. 


후삼국 때엔 궁예의 호위병 노릇을 했으나, 왕건을 만난 후 그의 측근이 됐다. 김학철이 특히 기억에 남는 것은 시원한 마스크뿐만 아니라 극중 박술희의 실제 역할 때문이다. 박술희는 왕건이 정략 결혼한 호남의 나주 오씨인 장화왕후 소생 무(훗날 혜종)의 태자 책봉을 몸바쳐 도왔다. 소외되기 쉬운 약체 세력(호남의 호족) 편을 든 것이다. 


또한 그는 태조(왕건)가 죽을 때 군국대사를 부탁할 정도로 임금의 두터운 신임을 받았다. 그런 박술희 역을 아주 잘 소화해 많은 사람들의 뇌리에 남아 있을 김학철씨. 


이제 보니 그도 올해 환갑이 된다. 아직 생생하니 드라마나 영화에서 도 좋은 역할이 주어지길 하찮은 팬 입장에서나마 기도해 본다. 김학철씨, 다음에 만나면 아는 체 할게요! ㅎㅎ  




   

Posted by A&Z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