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조명기술 개발 분야의 선진기업인 (주)애버드는 지난해 11월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5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서 업계에 신선한 자극을 던졌다.

             2015년 11월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5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의 (주)애버드의 부스.  

(주)애버드가 충격파를 던진 내용은 다음과 같다.

국내 최초로 '디밍 인덱션'구현해 광효율 높였다, 디밍 LED 가로등보다 평균 30% 싸다, 인덕션 수명이 무려 10만 시간에 달하며 이는 이미 선진국에서 검증받았다, 스케쥴 디밍으로 에너지 효율 50% 높였다  등등.

디밍 인덕션 조명은 값이 LED보다 30% 더 싸고, 10만 시간의 수명과 디밍 기능으로 에너지 효율을 50% 훌쩍 높인다. 이 때문에 킨텍스 행사에선 'LED의 3배 수익률을 가진 인덕션 조명'이라는 주제로 (주)애버드 노시열 대표가 세미나를 개최할 수 있었던 것이다.

(주)애버드는 2005년 설립됐다. 가로등과 산업용 조명을 개발해 공급하는 회사다. 미국, 유렵,중국 등에서 총 11개의 특허를 냈다. 중국 위해시에는 100% 출자 공장이 가동되고 있다. '적재적소의 조명 (Right light in the right place)'를 캐치프레이스로 내걸고 첨단기술의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미국에너지부에 따르면 조명은 세계 전기사용량에서 약 19%를 차지하고 있다. 이 전기량을 만들기 위해 연간 19억톤의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고 있다. 이는 세계 승용차의 70%가 발새시키는 이산화탄소와 맞먹는 양이다.

'스케쥴 디밍'을 활용하면 시간대 별로 빛의 양을 조절해 전력 효율을 대폭 높일 수 있다. 예컨대 오후 첫 점등에는 50%로 하고 30분 이내에 100%로 높여 유지하고, 차량 통행량이 감소하는 오후 8시부터 빛의 양(광량)을 줄여 새벽 1시에는 30%대로 줄였다가, 일출시간인 오전 5시부터 70%로 1시간 동안 유지하다가 소등하는 방식을 택할 수 있다. 이같은 방식을 활용하면 제품 자체의 에어지 효율 외에 50%를 추가로 절약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대목이 있다. LED 조명은 개발 초기 수명이 약 10만 시간으로 홍보됐으나, 실제로는 3만 시간~ 1만 시간으로 뚝 떨어진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미국 샌디에고 시당국은 약 190억원을 들여 조시 전체의 가로등 교체 작업에 나섰다. 인덕션으로 바뀌었다. 시 당국은 여러 가지 광원을 시범설치해 전략사용량 비교, 밝기 테스트 등 종합평가한 결과 인덕션을 선택했다.

01

02

03

노시열 대표

킨텍스의 애버드 부스  

노태욱 마케팅팀장  


(주)애버드는 '자사 제품 = 센디에고 인덕션 제품 + 디밍 기능'으로 그곳보다 훨씬 더 높은 광효율을 낼 수 있다고 밝혔다.

노태욱 (주)애버드 마케팅팀장은 "인류 최대의 화두는 절전"이라며 "수익률 높은 절전 조명을 선택하기 위해선 수명, 제품 가격, 절전율에 대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Posted by A&Z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