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슈2011.03.26 01:15




빈둥거리며 세월을 보내는 것으로 보이는 이른바 '청년 실업'그룹을 보면 가슴이 꽉 막힌다. 사실 청년 실업자들은 빈둥거리는 게 아니다.  잔뜩 주눅이 들어 있거나 아무 것도 잡히지 않는 허공으로 손을 뻗어 저으며 허우적거리고 있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 때문에 졸업을 앞둔 대학생을 자녀로 둔 부모들은 속이 바짝바짝 탄다. 그토록 오랜 세월, 함께 속 앓이를 한 것으로도 모자라 이젠 취업 걱정이다. 도대체 뭐가 잘못돼 우리 젊은이들을 이토록 주눅 들고 피폐하게 만드는지 생각할수록 분통이 터진다. 

그런 맥락에서 프랑스에서 정년연장에 반대해 분연히 일어선 청년들의 입장은 충분히 이해가 가고도 남는다. 더 나아가 노동시장의 전면 물갈이가 필요한 게 아니냐는 생각까지 들 때가 적지 않다. 하지만 인위적으로 무리하게 사회에 충격을 가하다간 얻는 것보다 잃는 게 훨씬 더 많을 수 있다. 때문에 젊은이들이 신선한 아이디어로 벤처기업을 시작했다는 보도를 보면 반갑기 그지 없다.아니 반갑다기 보다는 참 대견하고 고맙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오늘은 20~30대 젊은이들이 사회적기업으로 도시농업을 꿈꾼다는 이야기를 접하고, 우리 청년 실업자들에게 어떤 식으로든 돌파구가 속히 마련되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하게 된다. 서울, 그것도 빌딩숲에 둘러싸인 충무로 역 근처에서 '얼티즌 팜카페'를 운영하는 젊은이들의 이야기에 필이 꽂힌다. 최근 몇 년 사이 사회적기업에 관심을 둔 터라 '청년농부카페' 등에 대한 자료를 읽은 적이 있다.

이른바 서울형 사회적기업으로 출발한 이 카페는 '얼티즌 팜카페'(www.eartizen.com)'라는 상호를 내걸고 상자텃밭을 분양,판매하는 데 나섰다고 한다. 300상자의 텃밭을 가꾸며 메마른 감성도 추스리고, 도시농업에 대한 꿈을 갖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많은 직업전문가들은 앞으로 농작물을 생산하는 계층에 희망이 있다고 말한다.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가 갈수록 오염되기 때문에 '안전한 먹을거리'를 재배하면 먹고살 만하다는 분석도 뒤따른다. 그런 장밋빛 전망을 확신하지는 못하겠다. 

하지만 세계 곳곳이 환경오염 문제로 골머리를 앓는 점을 보거나, 지진과 쓰나미로 황폐화한 일본의 도시들에서 먹을거리가 부족해 고통받는 걸 보면  도시농업을 비롯한 먹을거리 생산에 왠지 승산이 있을 것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물론 가까운 시일 안에 농업인의 신세가 확 펴지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더라도 중장기적 관점에서 도전해 볼만 하지 않을까. 서울 을지로에서 카페와 텃밭 가꾸기에 열정을 쏟고 있는 '얼티즌 팜카페'의 젊은이들이 그 희망의 빛을 조만간 보여주길 기원한다. 젊은이들이나 기성세대나 그들의 노력에 관심과 박수를 보내면 좋겠다. (02-2275-0923)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필동 | 얼티즌 팜카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A&Z
리뷰 메모2010.07.16 22:59

그라민 은행은 방글라데시의 '영세민을 위한 소액융자 은행'(빈민은행)이다. 미국에서 공부한 경제학자인 방글라데시의 무하마드 유누스가 설립했다. 빈민에 대한 융자는 암탉 한 마리나 재봉틀 한 개 값에 해당하는 수준에서 시작됐다. 조리몬 등 여성 수백만 명이 60마르크 이상의 대출을 받았고, 이들은 간단한 탈곡기와 벼를 살 수 있었다. 생산품을 판매,이익을 남겨 융자금을 기한 내에 갚으면 2차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아무런 소유권도,가처분 소득도 없었던 방글라데시 여성들은 그라민 은행의 도움을 받아 처음으로 독자적인 사업을 하고,본인의 명의로 융자 받고 이익을 자신의소유로 전환할 수 있게 됐다. 이 은행은 최근 들어 토지와 주택에 대한 융자도 해주고 있다. 융자 조건은 여성 명의로 등기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덕분에 남편에게 쫓겨나는 여성이 현저하게 줄었다.     

그라민 은행의 중요한 역할은 새로운 사회적 가치의 전달이다. 융자를 받는 여성은 "우리는 아들의 결혼 때 (신부 측에)지참금을 요구하지 않으며,딸의 결혼 때 지참금을 주지 않는다"라는 등 은행의 16개 강령을 지키도록 지도받는다.

그라민 은행의 시스템은 분권적이며,지역별로 조직돼 있다. 여성들은 지역 현장에서 융자그룹을 이룬다. 만약 이 그룹에 속하는 여성이 한 명이라도 융자금을 갚지 못하면 다른 사람들도 융자를 새로 받을 수 없게 돼 있다. 여성들은 서로 돕고 통제하고 상환 압력을 가한다. 융자 상환율은 92%로,스위스 은행의 상환율을 웃돈다. 현재 200만 명 이상의 여성이 그라민 은행의 고객이자 주주다. 은행은 매월 2,500만 달러를 빌려주고 있다. 평균 융자액은 100달러 정도이나,이 보다 소액의 융자도 많다.

===================================================================
[중앙일보=주정완 기자]

관련핫이슈

능력과 의지는 있지만 신용이 부족한 저소득층에 무담보로 돈을 빌려주는 복지 프로그램이다. 장기간 낮은 금리로 장사 밑천을 빌려줘 자활의 길을 열어주는 경우가 많다. 방글라데시의 그라민은행이 창안해 현재 세계 100여 개 국가에서 시행 중이다. 방글라데시 치타공대 경제학과 교수로 있던 무함마드 유누스(사진)가 1976년 고리대금에 시달리던 ‘조브라’라는 마을의 여성들에게 낮은 금리로 돈을 빌려주면서 시작했다. 공예품을 만들어 팔던 마을 여성들은 유누스에게 돈을 빌리자 자활에 성공했다. 사업을 한 첫 3년 동안 500가구가 빈곤에서 벗어나는 성과를 올렸다.

유누스는 83년 그라민은행을 설립해 마이크로크레디트 사업을 확대했다. 그라민은 방글라데시 말로 ‘시골’ 또는 ‘마을’이란 뜻이다.

유누스와 그라민은행은 빈곤 퇴치에 기여한 공로로 2006년 노벨평화상을 공동 수상했다. 현재까지 그라민은행에서 대출을 받은 사람은 700만 명이 넘고, 이 중 60%가 절대빈곤에서 벗어났다.

국내에선 신나는 조합, 사회연대은행 등이 마이크로크레디트 사업을 하고 있다. 이곳에선 창업을 원하는 저소득층에 낮은 금리로 대출을 하고, 소외계층을 많이 고용하는 기업을 지원한다.
Posted by A&Z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