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09-26 21;27;54.jpg

요즘 무척 부러운 사람들이 있다. 권력을 움켜쥔 사람도 아니고, 엄청난 부(富)를 쌓은 사람도 아니다. 닭 눈(鷄目)을 갖지 않은 사람이 그지없이 부럽다. 닭눈은 사뭇 도전적이고, 참을성이 없는 사람을 상징한다. 닭들은 만나기만 하면 부리로 쪼면서 싸우기 일쑤다. 관상학적으로 닭의 눈을 가진 사람은 며느리나 사위를 삼지 않는다고 한다. 금강선원 원장인 혜거 스님의 말씀이다. 눈이 둥글고,눈동자가 노랗다면 영락없이 닭눈이라고 한다. 우스갯말로는 '순수 혈통의 닭눈'인 셈이다. 불교의 수행 측면에서도, 닭눈을 가진 사람은 끈기가 없어 제대로 수련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주변 사람들과 티격태격 하고, 공연히 다른 사람의 결점을 끄집어내 쪼는 닭눈이 나는 싫다.  이런 게 모두 업(業)의 소치인 줄은 모르겠으나, 나에게도 이런 닭눈의 DNA가 아직 꽤 많이 남아 있는 것 같다. 아니다. 어떤 땐 이런 기운이 지나침을 느낀다.  오! 가여운 나의 경박함이여!  아직 오지 않은 것들을 괜스레 걱정하는 것도 이런 닭눈 탓이 아닐까.  이젠 잘 죽는 일을 생각하게 된다. 요즘 선서(善逝)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졌다. 석가모니불의 경지에 도달할 순 없겠지만, 잘 죽는 준비를 차근히 하고 싶다. 그러자면 우선 닭눈에서 완전히 벗어나야 한다. 그래야 자기 감정의 조절에 뛰어난 사람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희로애락을 남에게 들키지 않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조어장부(調御丈夫)의 경지를 목표 삼아 여생을 꾸리고 싶다. 혜거 스님은 박정희 전 대통령을 귀격(貴格)으로 친다. 고인은 실실 웃거나 화를 잘 내지 않았다고 한다. 포커 페이스의 일종에 속한다고나 할까. 하지만 그렇더라도,너무 심각한 것은 싫다. 밝은 웃음과 유머,다른 사람에 대한 따뜻한 배려가 나는 좋다.
 
나는 잘 죽고 싶다. 갱년(更年)의 삶, 제 2의 인생에선 닭눈의 DNA를 내 몸뚱아리에서 완전히 도려내 던져버리고 싶다. 그래야 웰다잉(Well-dying)할 수 있을 것으로 굳게 믿는다. 닭눈(鷄目)의 탈을 벗으려면 많은 수행과 수련이 필요하다. 노자,장자를 읽을 나이에 삼국지나 좋아하고 있어선 안된다. 몸이 깃털처럼 가벼워지고 편안해 지는 경지인 경안(輕安)을 거듭하다 보면 닭눈의 탈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다. 오늘 밤 문득, 여유롭고 관대하고 남의 허물을 덮어주는 덕인(德人)이 사무치게 그립다. 그리하야 언젠가 이승을 하직하기 전에, 덕인으로 거듭나고 싶다는 생각으로 온 몸이 뜨거워 지는 걸 느낀다. 오! 나의 이 경박(輕薄), 이 부박(浮薄)을 어찌 할 것인가. 관세음보살 나무아미타불! 
 (2009.09)
Posted by A&Z
리뷰 메모2010.06.10 16:43
몇 년 전,어느 검사장이 퇴임식 때 말해 화제를 뿌렸다.


새는 죽을 때 그 울음소리가 슬프고,사람은 죽을 때 그 말이 착하다.
 
* 새는 죽게 되면 그 울음소리가 애달프고, 사람은 죽게 되면 그 말이 어질다.
* 새는 마지막 울음이 가장 아름답고, 사람은 죽기 전의 말이 가장 진실하다. 
 
 조지장사 기명야애(鳥之將死 其嗚也哀  人之將死 其言也善) 
    기원전 6세기 무렵에 증자(曾子)가 한 말이다. 논어(論語) '태백(泰伯)'편에 나온다. 증자가 병석에 누워 있을 때의 일이다. 그는 문병 온 맹경자(孟敬子)에게 "새의 죽기 직전의 울음소리는 참 슬프다. 사람이 죽음을 앞두면 어떤 악인이라도 어진 말을 하는 법이다"라고 했다. 삼국지에선 유비가 유서에 똑같은 말을 남겼다. 
Posted by A&Z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