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모바일 SNS2010.06.13 20:59
스마트폰 앱스토어에 올린 2개의 블로그위젯이 각각 955개,193개 팔렸네요 무료어플이지만 ㅋㅋ
Posted by A&Z
모바일 SNS2010.06.09 17:40
DSCN0932.JPG
 
스마트폰(옴니아2)의 앱스토어라 할 수 있는 'T store'에 내 어플(애플리케이션) 2개를 출시하는 데 성공했다. 2010년 0시 4분 현재 티스토어(http://www.tstore.co.kr) 에는 국내 개인 블로그 위젯(애플리케이션) 20개가 등록돼 있다. 이 가운데 2개가 파우스트 앱이다. 하나는 조인스닷컴의 블로그, 또 하나는 요즘 실험 중인 티스토리 블로그다. 스마프폰(옴니아2)을 열면 폰의 하단에 나타나는 'T store'심벌을 누른 뒤, 상단의 3번 심벌(생활/위치)을 클릭하고 'NEW'탭을 누르면 '1위 파우스트의 인생탐험'위젯과 '3위 블로그 대가_Blogmaster'위젯이 눈에 확 들어온다. 여기서 1위,3위는 잘났다는 표시가 아니라, 최근에 올린 순서를 나타낸다.
 

 
DSCN0933.JPG
 거기서  '1위 파우스트의 인생탐험'위젯을 누르면 뜨는 화면이다. 

 
DSCN0935.JPG
'3위 블로그 대가_Blogmaster'위젯을 누르면 뜨는 화면이다.
 

 
DSCN0936.JPG
2개의 앱(블로그 위젯)이 내 스마트폰의 바탕화면에 버젓이 자리잡고 있는 모습이다. 
 

 
app_1.JPG
T store의 사이트의 마이페이지에 떠있는 1위 앱의 모습이 비교적 선명하게 보인다. 조인스닷컴의 내 블로그 형상이 오른쪽에서 바라보고 있다. 주목을 끌기 위해 다소 센티한 중년의 멘트를 달았다.
 
 

app_2.JPG
 
T store의 사이트의 마이페이지에 떠있는 3위 앱을 보여주는 화면이다. 전문 블로그인 티스토리 블로그의 모습이 오른쪽에 보인다. 티스토리 블로그는 정형화된 게 아니라,블로거가 꽤 마음대로 꾸밀 수 있는 만큼 운영이 까다롭다. 하지만, 전문 블로그인 만큼 큰 자부심을 느끼게 한다. 웹에 대해 꽤 알아야 제대로 블로깅을 즐길 수 있게 구축돼 있다.
 
 티스토어에 앱(블로그 위젯)을 올리는 건 썩 어렵지 않다. 티스토어 사이트에 가서, 하라는 대로 하면 된다. 자신의 블로그 RSS주소(URL)을 판별할 줄 알고, 이미지의 해상도를 사이트의 권장 사이즈에 맞게 바꿔 넣어주면 된다. 백문이 불여일견! 한번 시도해 보시라.  훨씬 더 즐거운 인생!!     
 
  <판매량> (무료 어플이긴 하지만 ㅋ)
  * 파우스트의 인생탐험 : 123개
  * 블로그의 대가_Blogmaster : 52개
   - 2010년 6월 9일 오전 8시 30분 현재 -
 
 
 
app_3.JPG


 



                             조인스 블로그 바로가기
Posted by A&Z
이슈2010.06.08 14:00

애플의 스티브 잡스가 7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아이폰4를 공개했다. 한국에선 7월에 아이폰4가 출시될 예정이라고 한다. 스티브 잡스는 2007년 6월 아이폰을 처음 내놓은 이후 지금까지 1년 단위로 새로운 모델(아이폰3G-아이폰 3GS-아이폰4의 순)을 잇따라 시장에 던지고 있다. 



 스티브 잡스와 같은 사람들 탓에 전세계는 폐휴대폰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세계 시장에 뿌려진 휴대폰은  올해 말이면  50억 대를 훌쩍 넘어설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휴대폰 1대엔 금 0.28~0.46g, 은 2g, 구리l 140g, 코발트 25g 등이 들어 있다고 한다. 

문제는 이들 못쓰게 된 휴대폰의 70~80%가 수거되지 않는다는 데 있다. 집안의 장롱이나 서랍에서 잠자거나, 쓰레기로 아무데나 버려진다. 전자는 자원낭비를,후자는 환경오염을 뜻한다. 국내의 경우에도 매년 1,400만 대의 휴대폰이 버려지며 이 가운데 걷어져 재활용되는 비율은 20~30%에 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원낭비와 환경오염 외에 폐휴대폰의 또다른 해악은  과잉소비를 부추긴다는 점이다. 최근의 한 조사에 따르면 대학생과 직장인의 70%가 2년 마다 휴대폰을 바꾸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는 트렌드에 따라야 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중고교생들의 경우 교체 시기가 성인보다 상당히 빠른 것으로 관측된다. 이 때문에 전세계 학부모들이 부담해야 할 통신비가 엄청날 것으로 보인다. 가계를 압박하는 한 주요 요인이 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과잉소비 문제는 소비자의 판단에 맡기더라도,최소한 폐휴대폰의 수거 및 재활용 책임을 제조업체에 엄중히 지워야 한다. 제조업체가 유료로 못쓰게 된 휴대폰을 적극 수거토록 해야 마땅하다. 한 발 물러서더라도, 제조업체의 비용 부담으로 관련 단체나 재활용업계가 폐휴대폰을 90% 이상 걷어들이게 해야 한다. 스티브 잡스 같은 사람은 정보통신기술 외의 다양한 시각에서 대체로 존경받아야 할 것 아닌가. 

 
 
 

Posted by A&Z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