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단한 '스콧 슈먼'처럼 한국에서도 사진작가 겸 슈퍼 블로거가 등장하는 날이 언제나 올까. 

스콧 슈먼은 막강한 패션 블로그 '사토리얼리스트'(The Sartorialist)를 운영하고 있다. 그의 블로그에 오른 세계 패션 피플은 한순간에 뜬다. 스콧 슈먼은 '지큐' '보그' '엘르' 등 내로라하는 유명 패션 잡지의 필자다.   

“사토리얼리스트에 오를 한국모델은 과연 누구일까?” 
스콧 슈먼이 찍기만 하면 스트리트 패션도 ‘누군가의 정체성’이 된다고 한다. 그의 뷰 파인더(viewfinder) 안에서는 무심한 차림새가 사실은 자아를 극명하게 드러내는 도구가 된다. 패션 피플 뿐아니라 포토그래퍼들도 그가 어떤 렌즈를 쓰는지 궁금해 한다. 




패션계의 수퍼파워 스콧 슈만이 브리티시 모던 감성의 대명사 ‘빈폴 레이디스’와 함께 ‘트렌치 프로젝트 in 서울’을 진행하기 위해 최근 한국을 다녀갔다. 그의 사토리알 리스트엔 매일 7만 명이 다녀간다.   

다음은 스콧 슈만의 방한 당시의 제일모직 조언이다. 
그의 모델이 되고 싶다고 해서 가진 옷 중에서 제일 자신있는 옷을 골라입고 무작정 거리로 뛰쳐나가서는 안된다. 이번 프로젝트를 공동 진행하는 빈폴 측에서 미리 스트리트 모델을 접수받기 때문이다. 자신만의 개성과 감각적인 스타일을 동시에 추구하는 여성이라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기간은 2011년 1월 20일까지다. 

심사를 통해 선발될 10명의 모델은 스콧 슈만의 뷰파인더 앞에 설 행운을 거머쥘 뿐만 아니라, 차도녀의 머스트해브 아이템이라는 트렌치 코트까지 선물받게 된다. 베스트 스타일링에 뽑히면 사토리얼리스트에 업로드 되는 영광도 누린다. 

개성있고 다양한 트렌치로 자신의 스타일링을 완성하고 싶은 여성이라면 이벤트에 참가해 다양한 트렌치 경향을 미리 만나볼 수 있다. 



Posted by A&Z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