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메모2010.07.25 10:53
신의물방울13권한정판(미니음악CD)포함
카테고리
지은이 아기 타다시 (학산문화사펴냄, 2005년)
상세보기



잘 모르면서도 항상 흥미로운 게 와인의 세계다.

일본 만화 '신의 물방울'을 읽으며 메모와 관련 파편들을 모아둔다.


*1990 도멘 드 라 로마네 콩티(통칭 DRC)  리쉬부르 /18만 엔

*1985 로마네 콩티/100만 엔

     
@ 도멘:부르고뉴의 양조장,포도원(와인 양조업자)  
     @ 샤또(chateau): 보르도의 양조장,포도원 
         5대 샤토
     @  디캔팅(decanting):
오래 묵은 포도주의 찌꺼기를 제거하여 디캔터[]에 옮겨 붓는 일.
                                       
촛불을 켜서 그 불빛을 병의 입에 대고 찌꺼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가만히 붓는다. 조금이라도 탁해지면 붓지 말고 찌꺼기가 가라앉는 것을 
                                       기다린다. 디캔터는 술을 통에서 따라 식탁에 놓는 데도 사용된다. 






 
 
*샤토 무통 로쉴드(Chateau Mouton Rothschild)
  
      처음부터 고전적인 방식으로 큰 오크통을 사용함.



 *샤토 피숑 롱그빌 바롱



 *2001 샤토 몽 페라(Chateau Mont Perat)  퀸,보컬/2천 엔
   
       독일 와인 전문지 '바인 레제'에서 '샤토 마고'의 92점 보다 높은 94점 평가(2001 넘버 원 와인) 


 *샤토 루팡

       프랑스에서 가장 비싼 와인에 속함.



 *2000 오퍼스
원(Opus One)/2만 엔
        샤토 무통의 오너였던 바론 필립이 미국의 명 앵조가 로버트 몬다비와 함께 손잡고 만든 포도주




 *1983 샤토 레오빌 라스 카즈


     @소믈리에 트레이님 툴




<부르고뉴 지방의 와인과 보르도 지방의 와인의 비교>
# 부르고뉴 
-여성적인 곡선의 통통한 병
-디켄터에 따라마시는 게 바람직함.
-색이 연하고 투명한 핑크빛이 감도는 빨강색/상큼한 신맛이 있고 은은하게 달다
-원료 포도는 카베르네 쇼비뇽,메를로를 중심으로 블렌딩

#보르도 
-어깨가 딱 벌어져 남성적이고 날씬한 병 
-디캔터 필요 없음
-감칠맛 있는 농후한 맛
-원료 포도는 피노 누아



    @테루와르(terroir):땅이라는 뜻으로 기후,날씨,토질,재배방법 등 포도의 생육에 관련된 것의 통칭

 

 *크로 파랑투(CROS-PARANTOUX) / 최저 20만 엔 

        부르고뉴 와인의 신이라고 불리는 앙리 자이에의 최고 걸작
        자이에가 은퇴한 뒤에는 연간 2오크통(700병)밖에 만들지 않음.



*메오 카뮈제 리쉬부르/4만4천8백 엔

         그랑 크뤼(GRAND CRU): '특급 포도원'이라는 뜻



*메오 카뮈제 '99년 부르고뉴 루쥬'/3,980 엔  



<부르고뉴 와인의 등급을 결정하는 포도원 수준 5단계 >

 #특급 포도원(그랑 크뤼)

 #1급 포도원(프리미에 크뤼)

 #마을단위 와인
 -본 로마네 마을,샹베르탕 마을 등

 #부르고뉴 루쥬
 -부르고뉴 지방의 어디에선가 수확한,피노 누아 종 포도로 만든 비교적 값싼 와인

 #기타 와인  


 


 *샤토 칼롱 세귀(Calon Segur)
     
      하트 모양 때문에 밸런타인데이 판매용 와인이 됨.초코렛과 민트가 섞인 과육이 두춤한 검은 과실


  





 

w1
 
 
신의 물방울
 
1~6권 연재중  7권 8월 출시.
아기 타다시 글 / 오키모토 슈 그림
 
그리고, 인간은 와인에 빠져든다.
『사이코 닥터 카이 쿄오스케』의 명콤비,
'아기 타다시''오키모토 슈'가 그려내는 본격 와인만화!
신의 변덕에 의해 탄생한 '한 병의 와인'을 둘러싸고
욕망에 사로잡힌 인간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책소개
신의 물방울이라 일컬어지는 와인, 수천 가지의 종류마다 각기 다른 맛과 향을 품고 있는
신비한 술.
『사이코닥터 카이 쿄오스케』의 콤비가 이번에는 와인에 도전한다.
 섬세한 미각의 소유자 칸자키 시즈쿠는 세계적인 와인 평론가였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와인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뛰어난 감각을 지니고 있다.
그가 아버지의 유언을 받들어 와인 전문가로 거듭난다.
 
 
w2

 
 
2권 중 저자의 말
 
로버트 파커 Jr.가 5대 샤토에 필적하는 97점을 헌상한 보르도의 극상 와인,
피숑 라랑드 2000년을 마셨다.
훌륭한 골격이 느껴졌지만 아직 젊어서 떫고 단단해 먹을 만한 게 못됐다.
하지만 5시간 방치하자 타닌의 날카로운 모서리가 동그래지고,
속에 잠들어 있던 검은 과실이 달콤하게 녹아 나오기 시작하며,
바닐라와 카시스의 향이 감도는 꿈 같은 맛으로 바뀌었다.
이 근사한 변모. 와인은 마물이다.
 
 
 
 
와인 방울이 줄기를 이루며..붉은 명주실처럼 똑바로..
병 주둥이로 떨어져 들어간다.
와인을 안 이후로 처음보는 신의 솜씨 같은 디켄팅이었다.
어린 즉, 만들어져 시간이 그리 오래되지 않은 와인은
이처럼 디켄터라는 병에 옮겨 마심으로써. 그 잠재된 맛을 끌어내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단순히 옮긴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위대하고 섬세한 와인일수록...
와인의 아로마와 맛과 그 복잡함을 놓치지 않기 위해
명주실을 뽑는 듯한 섬세함으로  작업을 해야한다.
그의 디켄팅은 섬세하고도 대범했고, 눈이 휘둥그래질 정도로 화려했다.
 


w3

1권중.
 
칸자키의 디켄팅하는 모습은 카리스마 짱!1
w4
 
 
 
 
글라스 선택하는 포인트
 
와인의 색깔을 즐기기 위해 글라스가 무색 투명하고 모양이 없는 것
손이 보울에 닿아 손의 온기로 와인의 온도가 올라가지 않도록 다리가 가늘고 긴 것.
글라스를 돌렸을 때 향이 피어나기 쉽고 와인이 쏟아지지 않도록 큼직한 것
샤프한 감촉이 있도록 얇은 크리스털 글라스일 것.
 
 
세컨드 와인.
포도가 아직 어린 나무라 간판 와인에 부적합.
토질이 최상이라고 할 수 없는 밭의 포도
통에 넣는 단계의 시음에서 간판 와인의 기준에 도달하지 못한다고 판단된 와인.
 
타닌
와인에 떫은 맛. 모아주는 느낌을 가져다 준다.
적포도주에  많이 함유되는 타닌은 보존, 숙성에도 좋다.
보르도 와인은 이 타닌이 달고 등굴며 숙성된 것 처럼 느껴지는 때가 마시기 적당한 때이다.
 
적포도주의 색깔
와인의 색깔은 보석의 이름을, 향기는 향수의 이름을 써라. 
적포도주의 색깔은 주로 루비 가넷에 견준다.
숙성에 따라 보라색- 루비- 빨강 -가넷- 벽돌색으로 서서히 변화해 간다.
 
백포도주의 색깔
백포도주는 색깔로 숙성도를 판단하기가 어렵다.
오크통인지 스테인리스인 지에 따라 색깔도 달라지곤 한다.
그러나 자세히 살펴보면 숙성에 따라 갈색의 정도가 증가한다.
푸른 빛이 감도는 흰색- 황백색 - 황색 - 밀짚색 - 금갈색- 
토파즈 - 호박색 - 다갈색으로 변해간다.

부르고뉴 와인
상큼한 신맛이 있고 은은하게 달다.
아래 쪽이 두툼한 병.
 
보르도 와인
감칠맛 있는 농후한 맛 어깨가 벌어진 병.
 
디켄팅
병밑에 가라앉아 있는 와인의 침전물을 제거하기 위해 위에 떠 있는
맑은 와인만을 다른 용기에 옮기는 작업을 말한다.
 
부르고뉴
프랑스 동부에 있는 와인 산지. 욘,코트 드 뉘 , 코트 드 본, 코트 샬로네즈,
마코네 보졸레의 6지구로 구성된다.
병 모양은 여성적인 민틋한 어깨
 
보르도
프랑스 서부에 있는 산지 매독 그라브  포메롤 
생테밀리옹 등의 와인 산지가 유명하다.
병 모양은 남성적으로 벌어진 어깨.
 
빈티지
포도가 수확된 해를 말한다.
와인은 포도의 질에 따라 맛이 크게 좌우되므로 이 빈티지가 맛의 척도가 된다.
 
도멘
부르고뉴 지방에서 포도밭의 재배 와인 제조를 하는 양조장을 말한다.
 
샤토
보르도 지방의 포도밭을 재배하고 와인 제조를 하는 양조장을 말한다.
 
구부 와인
매끄럽고 향기로우며 맛있는 디저트 와인.
보트리티스 시네레아 균이라는 곰팡이 종이 번식한
포도로 만드는, 맛이 단 와인을 말한다.
 
테루아르
와인 맛에 영향을 미치는 토양. 지형 등 포도밭에 놓인 환경과 그 토지의 특성을 총칭하는 말.
 
부쇼네
코르크로 인해 와인에 곰팡이 냄새 같은 것이 베는 것.
이 부쇼네의 특징을 정의하는것은 무척 어려워서
 처음 경험하는 사람은 제 3자가 알려주지 않으면
인식하지 못할 정도로 미묘하다고 한다.
 
에지
와인의 가장자리. 그 색조와 투명도, 색의 농담 등을 보고 와인의 포텐셜을 표현할 수 있다.
 
에티켓
에티켓은 독일어로 예의를 뜻하며 와인에서는 라벨을 가리킨다.
포도품종, 원산지, 수확 연도 등이 명기돼 있는 소위 와인의 신분증명서.
 
포트 와인
알코올 도수가 높은 브랜디를 섞어 발효를 중지시킨 주정 강화 와인.
포르투갈이 발상지로 레드는 디저트 와인, 화이트는 식전주로 쓰는 경우가 많다.

바이오 와인
비오디나미 농법으로 만든 와인 비오디나미는
기본적으로는 유기재배 농약을 쓰지 않는 유기농법을 말하는데,
다른 유기농법과 달리 대지의 생명력을 최대한 끌어내기 위해
천체 주기에 맞춰 수확시기 등을 결정하는 등 매우 치밀한 농법이다.
바이오 와인의 생산자로는 부르고뉴의 거성 도멘 루아 등이 유명하다.
 

Posted by A&Z
리뷰 메모2010.07.16 23:45

 
 

떼루아(Terroir) : 프랑스어

와인이 만들어지는 데 필요한 모든 전제조건을 일컫는 말로

기후, 토양, 지질, 습도 등이 이에 해당된다.

 

극중명칭 원래명칭
샤또라보에 라보에루아
샤또무통마이어1945 샤또무통로칠드1945



아끼뗀(Aquitaine), 와인의 고장

보르도를 중심지로 하고 있는 아끼뗀 지방은 그야말로 와인의 고장이다. 144,000헥타르에 이르는 포도원이 있으며 AOC승인을 받은 와인 재배자만 10,550명에 이르고 포도원은 프랑스에서 AOC승인을 받은 전체 포도원의 25%를 차지한다. 2005년 수확한 와인만 7억 리터로 프랑스와 전세계에서 아끼뗀의 와인은 매초당 27병씩 팔려나간다.

아끼뗀의 포도원은 대략 95개의 와인재배지로 나뉘어 지는데 각각의 재배지는 고유의 지질학적, 기후적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들 대부분은 보르도를 포함하여 지롱드(Gironde)지역에 위치하는데 이 지역에는 아끼뗀 전체 포도원의 80%와 57개의 AOC승인 와인이 포함되어있다. 포메롤(Pomerol), 생떼밀리옹(Saint-Emilion), 마고(Margaux), 소떼른(Sauternes)과 같은 와인들은 품격 높은 성과 귀한 와인의 이미지를 떠오르게 하지만 많은 와이너리들이 일반인에게 자신의 포도원과 와인을 개방하고 있다. 다른 보르도 와인들은 매우 다양한 범위의 레드, 화이트, 로제 와인을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다양성은 도르도뉴(Dordogne)의 베제락(Bergerac)에서 바스크(Basque)의 이루레기(Irouleguy)에 이르는 아끼뗀의 다른 와인 재배 지역에서도 발견할 수 있다. 이 모든 와인들을 풍부하고 깊게 알기 위해서는 몇 일이 필요할 것이다!

아끼뗀의 와인은 다양함과 양질이라는 두 점을 모두 갖추고 있다. 포도원 각각이 갖고 있는 토양의 성질은 다르기 때문에 각각의 토양에 맞는 포도의 종류도 다양하다. 아끼뗀에 머무는 동안 블렌딩과 와인을 저장하는 통을 만드는데 쓰이는 오크나무의 연식, 수확시기의 미묘한 차이점을 구분하는 점을 배우게 될 것이다.

또한 세계적으로 유명한 와인 축제 중의 하나가 아끼뗀의 보르도에서 매 2년마다 열린다. 2008년에는 7월 3일부터 6일까지 개최되었으며 아끼뗀의 다양한 와인을 맛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였다.
유네스코에 의해 세계 문화 유산으로 선정된 아끼뗀의 생떼밀리옹은 도시 전체가 하나의 박물관과도 같다. 파란 하늘아래 포도나무가 초록빛 모양을 그리는 이곳에서 포메롤와인과 셍테밀리옹 와인이 생산되는 곳이다.

하늘과 바다가 만드는 전설의 땅, 메독은 마고, 라뚜, 라피뜨, 로칠드 등은 샤또들이 줄지어 있는 곳이다. 메독 지역에는 6개의 공용 와인(생데스테프, 포이약, 생줄리앙, 리스트락메독, 무이정메독, 마고)과 두개의 지역 와인, 메독 AOC과 오뜨 메독 AOC가 있다.

문의: 보르도 관광 안내 사무소(Office de Tourisme de Bordeaux)
 www.bordeaux-fete-le-vin.com   33 (0)5 56 00 66 00



*보르도(Bordeaux) - 프랑스 남서쪽 도시

*샤토(Chteau) - 성(城)의 프랑스어 표현. 특히, 보르도 지방의 포도주 양조장을 지칭

*피노누아(pinot noir) - 원산지는 프랑스 부르고뉴 지방. 추운 대륙성 기후 지역이나 너무 덥지 않은 북반구의 서늘한 지방에서 재배되는 까다로운 레드와인용 품종. 최고의 떼루아에서는 그 어떤 품종도 따라 올 수 없는 부드러운 맛과 향기를 자랑한다. 상파뉴 지방에서는 샴페인의 주원료로 사용된다.

 

*까베르네 쇼비뇽(cabernet sauvignon) -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재배되는 레드와인용 품종. 최고의 산지는 프랑스 보르도 지방. 작은 사이즈, 깊고 진한색, 많은 씨앗, 두꺼운 껍질이 특징이다.

*까베르네 프랑(cabernet france) - 레드와인용 품종. 까베르네 쇼비뇽보다 색이 옅고 타닌 함량이 적다.

*말벡(Malbec) - 타닌 성분이 많고 색상이 강하며 조합용으로 사용되는 레드와인 용 품종

 

*빈티지(vintage) - 포도를 수확한 년도

*나파밸리(Napa valley) - 미국의 와인도시로 미국 와인의 90%이상이 생산되는 곳

*네고시앙(Negociant) - 와인전문 중간 상인

 

*코르크(Cork)- 수분공급과 산소차단 역할을 하는 와인 마개

 

*로제와인(Rose wine) - 레드와 화이트 와인의 중간 상태의 와인. 신선한 맛과 분위기 있는 색깔로 식사중 어느때나 마실 수 있는 와인이다. 피크닉이나 특별한 날에 잘 어울린다.

 

*로컬와인(Local wine) - 와인산지에서 생산되는 그 지방의 와인


*쉐프(Chef) - 주방의 최고 책임 요리사


*브이야베스(Bouillabaisse) - 화이트와인으로 맛을 낸 남프랑스풍의 해산물 스프


*똘레랑스(Tolerance) - 나와는 다른 남을 인정한다는 뜻으로 관용을 의미한다.


*소믈리에(Sommelier) - 와인을 관리하고 추천하는 직업이나 그 일을 하는 사람


*부쇼네(bouchonne) - 와인을 막고 있는 코르크가 곰팡이에 오염돼서 와인맛이 변하는 현상. 와인에서 종이 박스향, 젖은 신문지나 곰팡이 냄새가 난다.

 



떼루아 홈페이지 바로가기




'리뷰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록_헤라클레이토스  (0) 2010.07.16
율리우스 카이사르_말말말  (0) 2010.07.16
떼루아 정보사전_프랑스 와인  (0) 2010.07.16
강아지 풀뜯어먹는 소리  (0) 2010.07.16
링컨의 두 얼굴  (0) 2010.07.16
바람난 아내  (0) 2010.07.16
Posted by A&Z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