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Sober up: Scientists are developing a pill that stops you getting drunk on your favourite tipple

Sober up: Scientists are developing a pill that stops you getting drunk on your favourite tipple

If after-work drinks tend to leave you cringing with embarrassment the next morning, help could be at hand.

Scientists are developing a ‘stay sober’ pill which may spare the blushes of those who get drunk too easily, by limiting the effects of alcohol on their brains.

In a fascinating experiment, mice given the drug did not even get tipsy, despite being fed enough alcohol to make them stumble and fall over.

The research paves the way for a tablet that stops people from making fools of themselves on a night out.

It could help explain why some drinkers are ‘cheap dates’ who start slurring their words and losing their inhibitions after one glass of wine, while others can knock back glass after glass with few ill effects.

The American and Australian scientists who carried out the research focused on the way alcohol affects glial cells, which make up 90 per cent of the brain.




아무리 술을 마셔도 취하지 않는다면 과연 좋은걸까 나쁜걸까?

29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미국과 호주의 과학자들이 최근 발행된 영국 약리학 저널(British Journal of Pharmacology)을 통해 현재 ‘술에 취하지 않는 약` 을 개발 중이며 상당한 효과가 입증됐다고 보도했다. 

이들 연구진은 생쥐에게 알코올을 투입해 약의 효능을 실험한 결과 알코올만 투입한 생쥐들은 술에 취한 반면 새로 개발된 약을 알코올과 함께 투입한 생쥐는 술에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는 실제 아무리 술을 마셔도 취하지 않는 약의 개발이 가까워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인간이 술을 마시고 취하는 것은 알코올이 뇌의 90%를 차지하는 신경아교세포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알코올이 들어오면 우리 몸의 면역 세포인 신경아교세포가 몸에 경고를 보내고, 이 경고에 따라 사람의 몸이 휘청거리거나 정신이 혼미해지게된다.

`술에 취하지 않는 약`은 이점에 주목했다. 바로 술 때문에 사람의 정신을 혼미하게 만드는 신경아교세포의 기능을 정지시키게 만드는 것. 이 약은 알코올을 섭취해도 면역체계가 반응하지 않게 만들어 결과적으로 몸을 속이는 것이다. 

호주 아델레이드 대학의 마크 허친슨 연구원은“면역 세포의 기능을 정지시킨 생쥐는 알코올을 투여해도 휘청거리지 않았으며, 필름이 끊기는 현상도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취하지도 않는데 그럼 술을 왜 마셔?" "취하지 않으면 술이나 물이나 뭐가 다른가?" "속도 안 아픈 약도 개발해달라" "어쩔 수 없이 술마시는 직장인들에겐 효과적이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Posted by A&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