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2~2014년 전망치, 시장분석 보고서

2012~2014년 미국의 헬스케어IT 시장은 연평균 22.5%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 보고서가 나왔다. 산업정보 서비스 회사인 RNCOS사가 최근 발표한 ‘미국 헬스케어IT 시장전망 2014’ 의 내용이다. 보고서는 의료 지출을 줄이려는 미국 정부가 이 분야의 발전을 주도하고 있는데다 고혈압, 당뇨, 동맥경화 등 생활습관병 환자가 늘고 있는 것이 이 같은 추세를 만들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 분야 시장은 최근 몇 년간 급성장 추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이 같은 사실은 신제품 출시 비율이 높은데다 업계 표준 자체가 진화하고 있다는 데서 뚜렷하게 드러난다”고 밝혔다.

보고서의 핵심 내용은 다음과 같다.

▷미국 정부가 헬스케어 분야의 지출을 줄이려는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e헬스 시장은 큰 추진력을 받고 있다. 이 시장은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산업분야의 하나다. 

▷모바일 헬스 시장은 모바일 서비스 운영자들을 대상으로 한 사업 기회가 많다. 이는 특히 의사들의 스마트 폰 사용률이 늘고 있는 덕분이다. 

▷원격 환자 모니터링 솔루션들이 환자 관리의 공조를 돕고 관련 비용을 낮춰주고 있다. 이 분야 시장 규모는 지난해 이래 11.3% 성장해 현재 79억 달러에 이른다. 

▷미국은 의료영상정보시스템(MIIS)의 세계 최대 시장이다. 첨단 의료영상저장전송시스템(PACS), 심장병 정보시스템을 채택하는 의료기관이 늘고 있는 덕분이다.

이 같은 내용은 산업정보 자료제공 사이트인 SBWIRE가 지난 11일 보도했다.

[관련 기사]

☞ 입 속 침으로 알 수 있는 중요 정보 5가지

☞ 사랑의 유효기간? 몸무게처럼 잴 수 있다

☞ 미국 뉴욕주, 전자건강정보 프라이버시 강화

☞ 미국 병원들, 전자건강정보 공유사업 박차

☞ 전자건강기록 시스템 도입의 5가지 장점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유헬스(U-Health) 지식포털 유힙스( http://www.uhips.or.kr)    

Posted by A&Z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