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응답하라2019.02.17 23:13


내가 혼자 기획해 만들고, 레이아웃하고, 글을 직접 써올려 운영한 인터넷신문(베타 버전)이 있었다. 제호는 'Loving J'였다. 그러나 잔뜩 기대했던 관련 기업의 예산 미편성으로, 내 목표는 물거품이 됐다. 불과 몇 개월 만에 손을 털 수밖에 없었다.


관련 기업의 홍보마케팅을 위해 트위터, 블로그 등 SNS 툴을 수십 개 준비했던 터라, 아쉬움이 컸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도 본격적인 투자를 하지 않았기에 그나마 다행이었다. 2011년의 일이다. 


나홀로 베타 버전을 운영하면서, 하루 종일 기획하고 기사를 쓰고 제목을 달고 편집했다. 그러니 화염이 치솟는 처절한 전쟁터에 홀로 서 있는 기분이었다. 게다가 이 인터넷신문의 기사를 트위터 여러 개에 링크해 반응을 분석하느라,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나날을 보냈다.


이 인터넷신문의 솔루션으로는 해당 분야에서 단연 앞선 엔디소프트(ndSOFT)의 툴을 활용했다.하지만  5개월 베타버전으로 운영한 뒤, 다른 인터넷신문의 바탕에 깔 재료로 모든 콘텐츠를 통째 넘겼다. 공식 인터넷신문으로 등록하지는 않은 단계였지만, 이로써 폐간의 수순을 밟은 셈이다.    


이런 당시로서는 무모한 일들을, 당시 중년의 메이저 신문사의 취재기자 출신이 겁없이 감행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2009년 컴퓨터 학원에서 웹디자인 과정과 웹프로그래밍 과정을 끙끙대며 수강했던 희귀한 경험 덕분이다.


 10년이 지난 지금, 어떤 기술교육기관의 커리큘럼 요약본을 보니 감개무량하다. 두 번 다시 그런 과정을 겪지 않을 것으로 봤는데, 사람 일이란 참 알 수가 없다. 100세 시대에 이미 접어든 만큼,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어떤 일에 도전할지 도무지 내다볼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든다.     


Posted by A&Z
응답하라2019.01.22 16:22

사이트 '오마이포털' 상단 탭 8개(아래 캡처 사진 참고) 가운데는 다른 티스토리 블로그 4개가 포함돼 있다. 이밖에 트위터 2개, 네이버 블로그 1개,ohmyportal 등도 탭으로 링크돼 있다. 이 글은 블로그 '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에서 퍼온 것이다.


 '베이비부머 퇴직일기'시리즈 64 번째 글이다.   최근 신상에 변동이 생겨 다시 시리즈를 쓰게 된 것이다. 



                                             요리학원에서 일식 요리를 배우던 시절의 내 모습.


2015년 3월 중단했던 '베이비부머 퇴직일기'를 다시 쓰게 됐다. 퇴직 일기를 쓸 이유와 여유 시간이 생겼다는 뜻이다. 그동안에도 나름대로 잘 먹고 잘 살았다. 2014년초부터 2년여 동안 수도권의 한 대학에서 창업지원단(창업보육 + 창업교육) 매니저로 일한 뒤, 영어 번역 프리랜서로 2년 여 삶을 꾸렸다. 모두 주변 지인들의 도움 덕분이다. 세상을 살아가는 데 네트워크가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느꼈던 시절이었다. 


samsung|SM-G930S|1/1667sec|F/1.7|2.1mm|ISO-50|Flash did not fire


이제, 다시 백지 상태로 황야에 섰다. 예전에 생각하기로는 만 60세가 넘으면 집에서도 노인으로 취급 또는 대우해주고, 본인도 일할 생각이 나지 않을 것으로 굳게 믿었다. 하지만 그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다. 남편에 대한 마누하님의 기대는 여전하고, 나의 일벌레 습성도 여전히 꿈틀댄다. 나이가 듦에 따라 소외된다는 자격지심 때문인지, 오히려 일에 대한 열정이 되살아나고 있다. 


참 큰일이다. 기대수명은 날로 늘어나고, 베이비부머가 일해야 할 숙명이 시지푸스(시시포스)의 절벽처럼 다가옴을 절감한다. 하지만 이런 것들이 피할 수 없는 운명이라면 즐길 수밖에 없을 터다. 


우선 번역 사이트 '플리토'(Flitto)와 다음Tip, 오마이뉴스, 스팀잇 등 머리와 몸을 꼼지락거리면 소액이라도 생기는 일거리를 조금씩 하고 있다. 공매도와 씨름해야 하지만, 배당락(12월 27일)을 목전에 둔  유가증권시장도 주목의 대상이다. 


인스타그램, 카카오스토리, 다수의 티스토리 등 각종 블로그, 위키트리, 다수의 트위터 등 온갖 SNS도 입을 딱 벌리고 있다. 무료하게 삶을 내팽개치는 것은 결코 내 몫이 아니다. 할 수 있는 작은 일들이 항상 눈앞에 있다.  연말에 마음을 가다듬으면서, 내년에는 과연 무슨 일을 계속할 수 있을지 곰곰 생각해볼 참이다.     



출처: https://silveret.tistory.com/216?category=383153 [베이비부머&실버연구소]


Posted by A&Z
응답하라2019.01.11 06:13

응답하라 2010! 

티스토리에 첫 글을 써서 올린 게 2010년 3월 9일이었다. 그 날의 글 소재는 '와콤 뱀부'였다. 한참 뒤인 2010년 6월 5일 0시 24분에 두 번째 글을 올렸다. 이번에는 미국에 출장 가는 후배에게 부탁해 막 출시된 아이패드를 달러로 구입해 국내에 반입한 사실과 관련된 글이었다. 그 때만해도 애플 아이패드는 손에 넣기 힘들었다. 국내에 정식 수입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NIKON | E79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sec | F/2.8 | -0.70 EV | 7.8mm | ISO-200 | Off Compulsory | 0000:00:00 00:00:00


아이패드의 입수 시기는 2010년 5월 28일이었다. 국내의 유수한 회사들이 반입한 아이패드가 모두 합쳐 약 1천대로 추산되던 시절이다.  


국내 굴지의 언론사인 우리 회사의 경우에도 미디어 그룹 전체에 딱 세 대를 사들여 회장 등 고위급이 시험 작동해보던 단계에 머물러 있었다. 그런데 당시 개인적으로 세관을 통해 아이패드를 들여왔으니, 주위에서 모두 나를 '얼리 어댑터'라고 칭송(?)했다. 

아이패드를 지하철 안에서 펼치면 주변에 있던 중고교 학생들이 우르르 몰려들었다. 마냥 신기한 듯 바라보았고, 일부는 난리법석을 떨기도 했다. 모바일이 우리 삶에 뿌리내려 널리 활용되는 지금 생각하면, 그야말로 격세지감을 느끼게 한다. 


새삼스럽게 먼 옛날을 오늘 소환하는 까닭은?  9년 여에 걸친 세월의 벽을 뛰어넘어 제3의 인생을 도모하려 함이다. 어른들의 말씀대로 '죽으면 썩어 문드러질 삭신! 놀면 무엇하겠는가?'  

돈이 안드는 웹디자인 과정의 재수강? (링크)


[2010년 6월 5일자 글]


지난달 28일, 아이패드가 일본에 상륙하던 그 날. 이 진귀한 물건이 내 손에 들어왔다. 물론 미국에서 공수된 것이다. 녀석은 세관에서 30달러를 물고나서야 주인을 찾아왔다.  'wi-fi 전용 아이패드'(32G)다. 우리나라에선 가을쯤 시판될 것으로 보이니 희소성이 주는 기쁨은 더할 나위없이 크다. 약 1,000명이 아이패드를 쓰고 있다고 한다. 이렇게 얼리 어댑터가 된 건 흔하지 않은 일이다. 

아이패드를 손아귀에 거머쥐자, 정보지원실 근무자에게서 간단한 오리엔테이션을 받았다. 그리고 아이팟을 사용한 덕분에 낮설지 않은 아이튠스에서 계정을 만들었다. 국내 신용카드(마스터카드)로 등록했다. 또 미국에서 등록한 것처럼 우회하는 편법을 검색으로 발견해 시도해 봤으나, 며칠 사이 그 방법이 블로킹됐음을 알았다. 신용카드를 none으로 하고 기프트 카드를 써서 성공한 사람들의 가이드는 물거품이 됐다. 하는 수 없이 많은 사람이 적용하는 이른바 탈옥을 할까 한동안 망설였다. 하지만 순정본을 따르기로 최종 결심했다. 탈옥 프로그램을 활용할 경우, 편리하긴 하나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따르기 때문이다. 결심한 이상,댓가를 치러야 한다. 미국 앱스토어에서 앱(어플,apps)을 마음대로 살 수 없다. 또한 한글 키보드 앱을 별도로 구입해야 한다.    
 
아이패드의 기본 화면은 매우 심플하다. 우선, 2.99달러를 신용카드로 지불하고 한글/영문 키보드 앱을 샀다. 하지만 매우 불편하다. 이걸 쓸 때마다 탈옥의 유혹을 강하게 느낀다. 메모장에서 한글로 글을 쓴 뒤 복사해 붙여넣기를 해야 한다. 트위터에서 했더니 비교적 잘 붙었다. 주말엔, 가죽 케이스와 화면보호 필름 등이 패키지로 묶여 있는 제품을 주문했다. 2만 8천 원대로 비교적 싼 것이다. 필름을 붙이고 가죽 케이스로 쌌더니 멋진 모습으로 다가왔다.    

 
아이패드를 친구로 맞는 데는 모두 합쳐 약 76만 원이 들었다. 거기에다 케이스를 별도로 구매했으니 꽤 큰 돈을 지른 셈이다. 이런 지름신의 강림은 괜찮은 일이다. 아이패드가 마음에 쏙 드는 것은 무엇보다도 놀라운 터치 감(感) 때문이다. 또 애플리케이션이 아주 풍부해 무료(free) 어플도 쓸만한 것들이 참 많다.    

아이패드의 기본기를 갖추자, 얼마전부터 신경쓰기 시작한 트위터와 내 조인스 블로그를 북마크에 즉각 추가했다. 하지만 탈옥하지 않는다면, 한글 키보드 문제 때문에 귀찮아서 트위팅이나 블로깅을 제대로 할 수 없을 것 같다. 조블에 글을 써보려 했더니 선택(select),복사(copy),붙여넣기(paste) 기능이 불구다. 이제,하나 둘 아이패드의 기능을 익히고 콘텐트를 소비하면서 불편함에 대한 불만의 소리가 목구멍까지 올라오면 탈옥을 감행할지도 모르겠다. 

[2010년 3월 9일자 글]

와콤 태블릿 '뱀부'((BAMBOO)와 만난 지도 1개월이 넘었다. 하지만 공부해야 할 컴퓨터 분야가 너무 많아 요즘엔 인강에 목을 매고 있다. html과 자바 스크립트 공부에 여념이 없다. 게다가 최근 나를 사로잡은 위젯이 옴짝달싹하지 못하게 만든다. 위자드닷컴(www.wzd.com),위젯닷컴(www.widget.com) 을 들여다 보고 기본서적을 탐구하느라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 

어쨌든 뱀부가  목이 빠지도록 날 기다리고 있다. 절절한 느낌이 전해진다. '컬러와 이미지-색의 소사전'(久野尙美 지음, 문은배 옮김,도서출판 국제,194쪽)도 자신을 안아주지 않는다고 볼멘소리를 토하는 듯하다. 이 책은 2005년 9월 9일 코엑스의 컬러 엑스포에서 샀다. 컴퓨터에서 제공하는 256가지 색보다 훨씬 많은 658色에 대한 정보가 실려 있는 책이다. 


 
태블릿 뱀부와의 만남은 나에게 많은 영감을 불어넣어 줄 것 같다. 뱀부와 포토샵,일러스트레이터는  내 안에 감춰져 있는 '끼'를 찾아 떠나는 여로의 동반자가 될 것으로 본다. 난 어릴 때 만화광이었다. 만화를 보고 따라서 스케치를 하던 기억이 새삼 떠오른다. 재주는 없지만, 그림을 그린 뒤 혼자 낄낄대던 소년기가 그립다. 그동안 곁에 있던 사람들이 하나 둘 세상을 떠났다. 벌써 인생의 황혼으로 접어들고 있으니 삶이란 게 참 무상하다. 
 
하지만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때이다'라는 말을 곱씹고 있다. 요즘 컴퓨터 공부 때문에 자주 지나가는 종로3가 일대엔 하릴없이 서성대는 노인들이 참 많다. 그 분들은 나 같은 50대를 보고 '20년 만,아니 10년 만 젊으면 얼마나 좋을까'라고 중얼거릴지도 모른다. 아직도 늦지 않았다. 꽤 긴 '제2의 인생'길을 걸어가자면 차근히 준비해야 한다. 

 

건강과 적당한 돈, 친구, 취미, 재미있는 일, 보람 있는 일을 틈틈이 하나씩 마련해야겠다. 지난해 고려대에서 초빙교수로 일한 경험은 내 인생을 상당히 바꿔놓는 계기가 될 것 같다. 전반기엔 학생들을 가르치는 준비에 여념이 없었다. '가르치는 것은 배우는 것이다(Teaching is learning)'라는 말을 실감한 반 년이었다. 후반기 들어선 나름대로 작은 살림을 꾸렸다. 매우 바쁘게 살았다. 끌려가는 삶이 아니라, 내 자신의 안을 찬찬히 들여다 보고  만년(晩年)에 꽃을 피우기 위해 씨를 뿌렸다. 불교 기본교리는 물론, 장자와 선가귀감,동사열전(東師列傳,해동고승전의 확대판 격) 등을 읽으면서 마음을 닦았고, 수계(受戒)까지 했다. 법명은 종명(鐘鳴,새벽 종소리)이다. 이른바 '속뜰(내 뜨락) 가꾸기'의 첫걸음이다. 또 여름엔 꽤 큰 돈을 들여 색소폰을 사서 레슨을 받았다. 기초과정을 거쳤으니 연습을 하면 쉬운 곡은 연주할 수 있을 것이다. 무엇보다도 뜻깊은 것은 웹마스터 과정을 공부한 뒤, 포토샵과 플래시 그리고 일러스트레이터를 배운 일이다. 하다 보니 태블릿까지 넘보게 됐다. 인강으로 듣고 있는 컴퓨터 분야를 속히 익힌 뒤,뱀부와 함께 재미있게 놀고 싶다.     


Posted by A&Z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