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난생 처음 먹어본 은어 꼬치 구이(오른쪽). 원시의 맛이 느껴져 일행들이 모두 한 입씩 먹어봤다.  왼쪽은 닭꼬치 구이. 시코쿠무라(시코쿠 민속촌)의 덩굴다리를 건너가면 이런 음식만 파는 가게들이 있다. 


시코쿠무라에서 유명한 흔들리는 덩굴 다리(카즈라바시). 좀 무섭다. 싫은 사람은 돌아가면 된다. 


에도 시대를 대표한다는 리츠린 정원. 야트막한 언덕을 '봉(峰)'이라고 부르며 산 취급하는 게 흥미로웠다. 상당히 넓다. 

 

나가노 우동학교. 여성 교장선생님이 참 웃긴다. 표정도 재미있다. 밀가루를 반죽해 밀대로 밀고, 비닐에 반죽된 밀가루를 넣고 발로 밟는 등 우동 만들기 체험을 한다. 이것도 태어나서 처음 경험했다. 


아와오도리 관에서 민속 쇼(아와오도리)를 관람하고, 기본 동작을 배운 뒤 함께 춤을 추는 체험 코스다. 


신사에 있는 너구리상. 왼쪽이 수컷, 오른쪽이 암컷이다. 부두 금슬 또는 애인 애정을 좋게 하려면 여성은 수컷의 거시기를, 남성은 암컷의 젖꼭지를 만지면 된다고 한다.   


거대한 소용돌이가 일어나는 바다. 우리나라의 울돌목(명랑)에 해당한다. 하지만 관광객들의 마음을 확 끌어당기는 재미 요소는 일본이 한국보다 훨씬 더 앞선다. 아직도 일본에서 배울 점이 많은 것 같다.

이 밖에도 오보케 고보케 협곡의 관광유람선 타기, 솜털구름이 아주 멋진 다리 등 볼 것이 꽤 많았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온천에서 저녁에 조용히 휴식을 취할 수 있다는 점이 최대 강점이라 하겠다. 이 코스는 일본의 시골이라서, 쇼핑할 것은 별로 없다. 다만 최근 관광산업의 발전을 위해, 우리나라 사람들이 좋아하는 양배추 소화제 등 약품 및 건강식품을 전국 곳곳의 대형 마트에 갖춰놓는다고 한다.    

 

Posted by A&Z

2019:01:10 22:49:40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마치 일본 조폭 야쿠자 단배식 같은 느낌을 주는 장면이다. 하지만 남녀 동수가 이처럼 집단적으로 인사를 나누는 조폭은 없을 터다. 

여행이라는 게 명승을 보러 발품을 많이 파는 것만을 뜻하지는 않는다. 좋은 경치, 풍광을 눈에 담는 것도 물론 좋다. 

그러나 일상 생활에 일시적인 마침표 또는 쉼표를 찍고 쉰다는 것, 즉 ()라는 것은 '사람이 나무처럼 한 곳(땅)에 뿌리를 내리고 움직이지 않는 것'을 형상화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니 일본에서도 한적한 지방의 온천에서 유카타를 걸치고 온천 물에 몸을 담근 채 숨만 쉬는 것이야말로 일종의 온전한 '쉼'이라고 할 수 있겠다.  최근 2박 3일 동안 대학 동기들이 부부 동반으로, 일본의 4개 섬 가운데 가장 작은 시코쿠(四國)에 다녀왔다. 이 섬의 4개 현 중 카가와 현, 도쿠시마 현의 온천에서 푹 쉬었다. 곁들여 맛있는 것도 먹고,좋은 풍광도 구경했다.    

Posted by A&Z


▣ 동대사
금동 좌불상(높이 약 15m,무게 약 380톤)이 모셔져 있는 세계 최대의 목조 건물. 사슴공원과 인접해 있다.

▣ 사슴공원 
넓은 잔디밭에 사슴 약 1000마리가 노니는 공원이다. 사슴에게 먹이를 주고, 사진촬영을 할 수 있는 곳이다. 


 
Posted by A&Z



▣ 아라시야마
귀인들이 풍류를 즐기던 곳.

▣ 노노미야진자
옛 천황의 대리(이세 신궁을 섬기는 제왕)가 이세로 가기 전에 몸을 씻었던 곳. 이끼 정원이 유명하다. 

▣ 도게츠교
 카메야마 천황이 이름을 지은 목조 다리.  달이 강을 건너는 듯한 모습.

▣ 청수사(기요미즈데라)
깎아지른 듯한 절벽 위에 세워진 이 절의 본당이 유명하다.
 
▣ 헤이안 진구
헤이안 시대에 수도를 교토로 옮긴 지 1100년이 지났을 때 이를 기념하기 위해 지은 건물.

▣ 후시미이나리 타이샤
일본 이나리 신사의 중심. '장사의 신'을 모시는 곳. 터널처럼 죽 이어진 토리이가 명물이다. 


 

'종명 수필 > 여행_일본 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온천에서 '야쿠자 단배식' 연출한 대학동기들  (0) 2019.01.10
나라/메모  (0) 2011.02.07
교토/메모  (0) 2011.02.06
오사카/메모  (0) 2011.02.05
일본 음식의 특징/메모  (0) 2011.02.04
다시 가고픈 소백산  (0) 2010.05.02
Posted by A&Z



▣ 사카이의 인덕천황릉(인덕천황릉)

이집트의 피라미드, 중국의 진시황릉과 함께 세계 3대 고분으로 꼽힌다. 

▣ 오사카 성(오사카죠)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일본을 통일한 뒤 인력 3만 명을 투입해 15년에 걸쳐 완성한 성. 

▣ 오사카의 신사이바시
패션과 유행의 본거지. 옛날엔 상점이 있었으나 지금은 아케이드가 들어서 있다. 


▣ 도톰보리
오사카 최대의 음식 거리. 원래 인공 수로. 에도 시대 이후 카부키 극장과 술집이 들어서 번화가가 됐다. 







 

'종명 수필 > 여행_일본 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온천에서 '야쿠자 단배식' 연출한 대학동기들  (0) 2019.01.10
나라/메모  (0) 2011.02.07
교토/메모  (0) 2011.02.06
오사카/메모  (0) 2011.02.05
일본 음식의 특징/메모  (0) 2011.02.04
다시 가고픈 소백산  (0) 2010.05.02
Posted by A&Z
일본 음식을 키워드로 정리하면 어떤 게 있을까. 

날 것, 계절과 색, 쌀과 술, 콩과 조미료, 육식 및 젖 회피, 칼 기술, 녹차 등으로 요약된다고 한다. 육감 측면에서 보면 일본 음식은 '먹는 음식'이 아니라 '보는 음식'이다. 

우리나라 속담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는 말이 일본 요리에 적용된다고 하겠다. 따라서 일본 음식 = 먹음직한 음식 이라는 등식을 쓰더라도 전혀 지나침이 없겠다는 생각이 든다. 

[ 특징 1 ] 날 것
밥에 생선회를 얹어 간장에 찍어 먹는 '니기리 스시'가 대표적인 사례가 아닐까. 식재료를 자연 그대로 살리면서 맛을 추구하는 셈이다. 
 
[ 특징 2 ] 계절과 색(色)
사시사철, 제철 음식을 좋아한다. 물론 요즘엔 딸기 등 웬만한 과일도 거의 사철에 걸쳐 먹을 수 있으니 사정이 예전과 다르긴 하나, 일본인들도 상당수 한국인처럼 "과일은 제 철에 먹어야 제 맛"이라는 생각에 젖어 있는 듯하다. 

가다랭이는 초여름의 전령사처럼 여겨진다. 또 꽁치는 가을철에 먹는 어류라고 여긴다. 또 일본인들은 각종 음식을 눈으로 보고, 코로 냄새를 맡아보는 것을 즐긴다. 입이나 혀 보다는 시각,후각을 이용한 식도락이 그들의 특징이라 할 수 있겠다. 

[ 특징 3 ] 쌀과 술 
주요 식재료의 사다리 위엔 쌀과 술이 있다. 찰진 쌀로 밥을 지어먹거나 식초를 넣어 스시(초밥)를 만들어 먹는다. 스시에 생선회만 얹으면 생선초밥이다. 술은 다양한 음식과 더불어 소비된다. 마치 밥과 술을 밥상 위의 대체재쯤으로 여기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 

[ 특징 4 ] 콩과 조미료
콩(대두)으로 두부 튀김, 미소(된장), 낫토(청국장) 등을 만들어 먹는다. 일본인은 둔순한 두부 요리를 즐긴다. 간 생강과 잘게 썬 파 등의 양념을 두부에 넣고 간장을 쳐서 먹는 식이다. 낫토는 날 것을 그대로 먹기 때문에 약간 비릿한 맛을 낸다. 일본 간장은 식초,술,겨자롸 더불어 중요한 소스가 된다. 

[ 특징 5 ] 육식 및 젖 회피
고기 음식(육식)과 우유와 양젖 등 젖을 썩 좋아하지 않는다. 오키나와를 제외한 나머지 지방의 사람들은 오랫동안 육식을 피해 왔다. 살생을 금지하는 불교의 강한 영향 때문이다. 소젖이나 양젖 같은 걸 싫어하기 때문에 이와 관련된 음식인 치즈,버터,요구르트 등 유제품도 거의 없다. 

[ 특징 6 ] 칼
무사도로도 유명한 일본 칼은 요리하는 데에도 매우 주요한 도구다. 음식을 에쁘게 자르기 위해 칼을 만드는 기술이 발달됐다. 일본은 특유의 단날(片刀) 칼을 발전시켜 칼로 자른 식품의 단면이 깨끗하게 보이게 했다. 이 때문에 일본에 '보는 음식'이 뿌리내렸다고 하겠다. 

[ 특징 7 ] 녹차
일본에선 식사 때마다 녹차를  내놓는다. 선불교의 영향이다. 차에는 인간이 자연과 조화를 이루려는 일본인들의 정신이 오롯이 담겨 있다. 


'종명 수필 > 여행_일본 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온천에서 '야쿠자 단배식' 연출한 대학동기들  (0) 2019.01.10
나라/메모  (0) 2011.02.07
교토/메모  (0) 2011.02.06
오사카/메모  (0) 2011.02.05
일본 음식의 특징/메모  (0) 2011.02.04
다시 가고픈 소백산  (0) 2010.05.02
Posted by A&Z

'종명 수필 > 여행_일본 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온천에서 '야쿠자 단배식' 연출한 대학동기들  (0) 2019.01.10
나라/메모  (0) 2011.02.07
교토/메모  (0) 2011.02.06
오사카/메모  (0) 2011.02.05
일본 음식의 특징/메모  (0) 2011.02.04
다시 가고픈 소백산  (0) 2010.05.02
Posted by A&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