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헬스/속삭닷컴2016.09.05 01:09

성 전문포털 '속삭닷컴'에 쓴 기사다.  프리랜스 리포터.

美심근경색 생존자, 성문제 많지만 상담률 낮아

많은 심근경색 생존자들이 성생활 문제를 겪고 있지만, 의사와의 상담률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shutterstock.com)

55세 이하 심근경색(심장마비) 생존자들 중 성생활에 문제를 겪는 이들이 많지만, 의사와의 성생활 관련 상담률은 턱없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UPI통신이 최근 보도했다.

시카고대 연구팀은 2008~2012년 미국과 스페인에서 수집된 심근경색 환자(18~55세) 2,802명의 진료기록을 분석하는 한편 환자들을 조사시작 당시, 1개월 후, 1년 후 등 세 차례에 걸쳐 인터뷰했다.

이 조사에서 응답자 가운데 여성 환자의 89%와 남성 환자의 95%가 의사의 성생활 상담이 적절하다고 여기고 있으며, 비슷한 비율이 의사와 상담하는 것을 편하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실제로는 성생활의 재개 문제에 대해 의사의 상담을 받은 비율은 여성 27%, 남성 41%에 그쳤다.

연구팀은 의사들이 섹스를 필수적인 건강기능으로 간주하지 않고 자주 언급하지도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 위축된 성생활은 자존심에서 인간관계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에 영향을 미치고 이 잠재적인 영향력이 다른 건강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임상연구에서 통증, 수면의 질, 육체적 기능, 피로감, 우울증 등 질병에 따른 결과(증상)를 평가하는 데는 진전이 있었으나 환자중심 차원에서 성 활동·기능에 대한 평가를 포함시켜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 여성의 40%와 남성의 55%가 조사 기간 중 내내 활발한 성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조사 시작 당시 활기가 있는 사람 중에서는 남성의 64%와 여성의 55%가 심근경색을 일으킨 지 1개월 이내에, 여성의 94%와 남성의 91%가 1년 뒤 각각 성생활을 재개한 것으로 분석됐다.

심근경색 전후에 성생활이 활발했던 사람들 중에서 1년 이내에 성기능 문제를 호소한 비율은 여성이 남성보다 약 15% 낮았다. 1년 이내에 성적 문제가 발생한 비율은 여성이 남성보다 11% 더 높았다. 여성의 40%가 성교에 대한 관심 부족을, 22%가 질의 윤활성 부족 문제를, 19%가 성교 중 호흡곤란 문제를 각각 호소했다. 이에 비해 남성의 19%가 성교에 대한 관심 부족을, 22%가 발기부전 문제를 호소했다.

한편, 최근 영국에서는 심장질환 판정을 받은 남자의 76%, 여자의 56%가 성관계 빈도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심장질환자들은 발기부전을 겪을 확률도 두 배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는 급성심근경색(AMI) 발병 후 성생활·성기능 측면의 예상 문제에 대한 의사들의 조언을 권고하는 상담·치료 지침을 보완하는 데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A&Z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