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0포켓1마우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3.26 베이비샤워파티와 키즈산업
시사2013.03.26 16:51



약 한 달 전의 일이다. 집안의 조카벌 되는 30대 초반의 임산부가 한 여성병원에서 주최한 ‘베이비 샤워 파티’(baby shower party)에 가서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왔노라고 집 사람에게 자랑했다는 말을 들었다. 베이비 샤워 파티는 출산을 눈앞에 둔 임산부나 갓 태어난 아기를 축하하는 잔치다. 아직 우리나라에선 썩 익숙치 않은 이벤트다. 임신한 지 30주 이상이 된 임산부 20명을 초청해 벌인 그 베이비 샤워 파티는 임산부 요가-레크레이션-사진 찍기-선물 증정 등의 순으로 열렸다고 한다. 물론 꽤 괜찮은 선물은 관련 업계에서 협찬했다.


이처럼 임신-출산-육아 과정을 시장에 끌어내려는 각종 아이디어와 시도는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최근 몇 년 간에 걸친 키즈산업과 관련 분야의 사업 다각화 및 창업은 여간 아니다. 어린이용 안경테만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전문 프랜차이즈 안경원(미스터 칠드런)의 오픈도 그런 흐름에 속한다. 이 안경원은 지난해 초 문을 연 뒤 지점을 속속 늘려가고 있다. 또 대형 백화점에는 ‘수입 이유식 전용관’이 자리잡았다.


전체적으로 볼 때, 불과 몇 년 전 만해도 책·장난감·옷 등 몇몇 분야 밖에 없던 키즈산업의 카테고리 자체가 외연을 엄청나게 확대했다. 미국 서부 개척시대에 말뚝만 박으면 자기 땅이 됐던 것과 비슷한 키즈산업의 새 영역 만들기 현상이 두드러졌다. ‘키즈’라는 이름표가 불황을 날려버리는 마법의 지팡이가 된 듯한 느낌이다. 키즈 또는 그에 준하는 수식어가 붙은 분야는 영화관, 카페, 펀드, 치과, 한의원, 미용실, 책 대여점 등 헤아리기 힘들 만큼 많다.


그런데도 키즈산업은 불황을 비켜가는 산업으로 떠올랐다. 게다가 앞으로는 ‘키즈불패’라는 상징적 표현이 관련 업계에서 크게 유행할지도 모를 일이다. 지난해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키즈산업의 규모는 30조 원에 달한다. 매년 20%씩 성장할 것이라는 예측도 있다. 물론 여기서의 키즈산업은 영유아에서 초등학생까지의 나이층으로 포괄하는 개념이다. 하지만 초등학교 입학 이전의 만 0~5세를 겨냥하는 영유아 산업의 규모만도 전체 키즈산업의 상당분을 차지한다.


지난해 국내에서 태어난 아기는 48만 4300명이다. 2011년보다 1만 3000명(약 2.8%) 늘어난 수치다. 하지만 이는 베이비부머 세대(1955~1963년, 약 720만명)에 속하는 사람들이 매년 태어난 평균 숫자(80만명)의 60.5%밖에 안된다. 그러나 이 숫자는 결코 무시될 수 없다. 아기 한 명에 붙는 소비자로 따지자면 2012년 출생아가 베이비부머 세대의 각 연도 출생자의 몇 배에 이르기 때문이다. 얼마 전부터 시중에 떠도는 말이 있다. ‘아기 한 입’에 ‘어른 열 호주머니’가 동원된다는 것이다. 이른바 ‘10포켓 1마우스’(10pockets 1mouth)현상이다. 아기가 한 명 태어나면 조부모·부모·고모·삼촌과 외조부모·이모·외삼촌 등 무려 10명이 아기를 위해 지갑을 연다는 뜻이라고 한다. “제 먹을 것은 갖고 태어난다”던 가난한 시절에 출생한 베이비부머 세대들과는 영 딴판이다.


이런 세태를 반영하는 사례가 최근 속속 나타나고 있다. 어린 아이들이 갖고 다니는 브랜드 가방 한 개에 10만~20만원은 보통이라고 한다. 또 ‘유치원비 월 100만원시대’에 접어 들었다고들 아우성이다. 무상보육을 위한 정부 지원책이 무색한 지경이다. 베이비 관련 제품과 서비스의 고급화·차별화로 키즈산업이 호황을 누리는 건 쌍수로 환영한다. 하지만 앞으로도 아기 낳기가 썩 쉽지 않을 수 있다는 생각에 마음이 다소 무겁다. 한낱 기우에 그쳤으면 좋겠는데...

Posted by A&Z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