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츠린정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1.11 쉼의 참뜻은 무엇인가? 일본 시코쿠의 카가와,도쿠시마 여행

난생 처음 먹어본 은어 꼬치 구이(오른쪽). 원시의 맛이 느껴져 일행들이 모두 한 입씩 먹어봤다.  왼쪽은 닭꼬치 구이. 시코쿠무라(시코쿠 민속촌)의 덩굴다리를 건너가면 이런 음식만 파는 가게들이 있다. 


시코쿠무라에서 유명한 흔들리는 덩굴 다리(카즈라바시). 좀 무섭다. 싫은 사람은 돌아가면 된다. 


에도 시대를 대표한다는 리츠린 정원. 야트막한 언덕을 '봉(峰)'이라고 부르며 산 취급하는 게 흥미로웠다. 상당히 넓다. 

 

나가노 우동학교. 여성 교장선생님이 참 웃긴다. 표정도 재미있다. 밀가루를 반죽해 밀대로 밀고, 비닐에 반죽된 밀가루를 넣고 발로 밟는 등 우동 만들기 체험을 한다. 이것도 태어나서 처음 경험했다. 


아와오도리 관에서 민속 쇼(아와오도리)를 관람하고, 기본 동작을 배운 뒤 함께 춤을 추는 체험 코스다. 


신사에 있는 너구리상. 왼쪽이 수컷, 오른쪽이 암컷이다. 부두 금슬 또는 애인 애정을 좋게 하려면 여성은 수컷의 거시기를, 남성은 암컷의 젖꼭지를 만지면 된다고 한다.   


거대한 소용돌이가 일어나는 바다. 우리나라의 울돌목(명랑)에 해당한다. 하지만 관광객들의 마음을 확 끌어당기는 재미 요소는 일본이 한국보다 훨씬 더 앞선다. 아직도 일본에서 배울 점이 많은 것 같다.

이 밖에도 오보케 고보케 협곡의 관광유람선 타기, 솜털구름이 아주 멋진 다리 등 볼 것이 꽤 많았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온천에서 저녁에 조용히 휴식을 취할 수 있다는 점이 최대 강점이라 하겠다. 이 코스는 일본의 시골이라서, 쇼핑할 것은 별로 없다. 다만 최근 관광산업의 발전을 위해, 우리나라 사람들이 좋아하는 양배추 소화제 등 약품 및 건강식품을 전국 곳곳의 대형 마트에 갖춰놓는다고 한다.    

 

Posted by A&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