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문사퇴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12.26 쉽지 않은 제2 인생, 직장이 아니라 직업이 열 번 바뀌었다
카테고리 없음2020. 12. 26. 20:24

좀 자유롭게, 스트레스 좀 받지 않고 살려고 2010년말 신문사 문을 박차고 나온 뒤, 참 많은 직업을 전전했다. 최재천 교수의 선견지명처럼, 직장이 아니라 직업을 바꾸는 일이 참 많이 벌어졌다. 


퇴직 후 그동안 인터넷신문 운영 - 대학강사 - 건강포털 임원 (운영 및 광고 등 사업 담당) - 대선 캠프 자문위원 - 주간지 편집국장(겸 논설주간?) - 대학 강사 - 대학 프리랜스 연구원(연구보고서 수주 - 작성 - 제출) - 대학교 직원(창업보육전문매니저 자격증 취득) - 전문 사이트 번역가(객원) - 단타 전문 주식 투자자 등을 거쳤다.

 

이 가운데 돈이 좀 되는 것은 당연히 건강포털 임원이 으뜸이었다. 이어 대학교 직원 - 프리랜스 연구원 - 전문 사이트 번역가 - 주간지 편집국장 순으로 그나마 수입이 좀 나았다. 나머지는 사실 별 볼 일이 없었다. 

주식투자의 경우 공매도를 꼼꼼하게 연구해, 한때 줄곧 30% 이상의 짭짤한 수익률을 기록했으나, 세계 경제가 휘청거릴 때마다 수익을 고스란히 반납해야 했다. 손을 주머니에 넣고 기다리면 다시 주가지수가 상승한다. 하지만 수익 목적뿐만 아니라 소일거리로 주식을 했기 때문에 손절하고 손을 터는 일이 몇 차례 있었다. 레버리지 효과를 노린 신용은 전혀 쓰지 않았다. 급락 때 곧바로 빈털털이가 되기 때문이다. '주식 거지'가 따로 있는 게 아니다.

어쨌든 꽤 오랫 동안 공매도, 신약개발이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하루 두 세 차례 일종의 자전거래까지 하는 '투기성'(단타) 주식투자를 했다. 평일에는 매일 일희일비하면서 지내다 한참 뒤 우량주식 한 종목만 좀 남기고 모두 정리했다. 사적으로 빌린 돈은 다 갚았다.   

이후 완전히 백수가 됐다. 한참 동안 수입이 제로였다.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IT 교육(6개월 코스)을 좀 받아보려고 했으나, 가난하지 않다고 교육생 후보자 인터뷰에서 탈락했다. 또 24시간 편의점 교육을 받으려고 했으나, 역시 아파트 재산 문제 및 (아마도) 미덥지 않다는 것 등을 이유로 피교육생이 될 수 없었다.  몸이 부실해 노가다도 못하는 형편이라 할 수 있는 일이 거의 없었다. 워크넷과 잡코리아를 활용해 일을 찾아 봤다. 그러나 아무 데서도 연락이 오지 않았다. 벌써 나이가 꽤 많기 때문이다. 이해는 가지만, 참 참혹했다. 


2019년말의 일이다. 기존의 일천한 번역 경험을 토대로, 난생 처음으로 CAT 툴을 이용하는 산업 번역에 관심을 갖게 됐다.  번역은 대체로 출판 번역, 영상 번역, 그리고 산업 번역(기술 번역) 등 세 가지로 나뉜다. 이  가운데 산업 번역을 하는 번역가는 그야말로  '무명의 번역가'다. 


하지만 산업 번역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UI가 영어로 된 CAT 툴을 배워 익혀야 하고, 각종 마이크로소프트 프로그램(엑셀, 워드, 파워포인트 등)에 상당히 익숙해야 하고, html 같은 코딩을 알아야 한다.  placeholder, tag를 잘 처리할 줄 알아야 한다.

특히 수십 가지의 각종 extention(확장자)으로 된 파일을 어떻게든 열 줄 알아야 한다. CAT 툴도 SDL Trados, MemoQ, Wordfast, Memsource 등 최소한 5개 이상 다룰 줄 알아야 한다. 데스크탑 용 CAT 툴은 모두 돈을 주고 산다. 온라인 용 CAT 툴은 무료이나, 클라이언트의 비밀유지 조항 준수에 대한 요구로 사실상 번역 일을 거의 딸 수 없다. 

정작 번역 그 자체는 우선순위에서 크게 밀린다. 실제 일을 하다보면 번역 외 일이 너무 힘들어 꽤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더욱이 번역 일감을 따기 위해서는 밤 시간에 계속 깨어 있어야 한다. 세계 곳곳의 번역 에이전시 사이트 및 번역 전문 커뮤니티인 프로즈닷컴 등을 들락날락해야 한다. 

영문 이메일로 밤새 미국, 영국, 아일랜드,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각국 번역 에이전시의 프로젝트 매니저(PM)들을 상대로 영업 활동을 벌여야 한다. PM들은 제3세계 출신이 꽤 많다. 고난의 연속이다. 

나의 경우, 전문 분야로 택한 Life science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의사들이 거의 사서 본다는 해리슨 내과학 교과서(3권의 방대한 분량) 및 해부생리학, 신약 개발, 바이오의약품,영양학 등 분야를 끊임없이 공부해야 했다. 또 영어 어휘를 고시생들이 많이 본다는 영어 vocabulary 30,000으로 보완하고, 성문종합영어의 문법을 다시 공부해야 했다. 

퇴직 후 10개 직업(?)을 전전한 끝에, 프리랜스 산업번역가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수입 제로 상태에서 벗어나, 꽤 큰 돈이 손에 잡힌다. 전문 사이트 번역가(객원) 수준을 12월에 넘어섰다. 물론 젊었을 때와는 비교할 수 없는 소액이다.

2020년 11월과 12월, 드디어 터널 끝이 보이기 시작했다. 프리랜스 산업 번역가가 이제 평생 직업이 될 판이다. 정신 및 육체가 고장나지 않으면 말이다. 고생 끝에 낙이다.

조물주께 매일 감사드려야 할 일이 한 두 가지가 아니다. 몇 년 전 뇌졸중(뇌경색) 전구 증상으로 삼성병원에 보름 가까이 입원했으나, 다행히 반신불수가 되지 않았다. 숨 쉴 수 있어서, 걸을 수 있어서 행복하다.

반응형
Posted by A&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