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메모/재미2011.03.13 06:23


이런 '쓰리쿠션 화이트데이 선물'은 처음 본다.

깉은 사무실에서 일하는 친구들에게 주라고 마누하님(마눌님)이 화이트데이 용 선물로 초컬릿을 한 무더기 사줬다. 평소 가정을 썩 잘 챙기지 못하는 친구들이 그들의 마누하님에게 줄 초컬릿을 선물한 것이다.

그런 고로 이 초컬릿 선물은 우리 마누하님>나>친구>친구의 마누하님의 유통과정을 거치게 되니 '쓰리쿠션 화이트데이 선물'이 되는 셈이다.

뭐, 삼각무역도 아니고 듣도 보도 못한 희한한 선물이다. 물론 이는 최근 사무실에 합류한 나를 잘 봐달라는 뜻에서 마누하님이 마련한 선물이겠다.

그 뜻이 가상하고 고맙다. 아마도 친구들도 그 갸륵한 정성에 감동할 것 같다. 이런 선물은 난생 처음이고, 전혀 예상치 못한 것이다. 발렌타인데이엔 나에게만 선물을 줬는데, 남편의 인간관계까지 챙기다니 여간 고마운 게 아니다. 깜짝선물이라는 게 바로 이런 것이 아닐까.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리뷰 메모 > 재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딱 1줄 짜리 기사.쩔어?  (0) 2011.04.11
타짜인생,死십대  (0) 2011.03.19
쓰리쿠션 화이트데이선물  (0) 2011.03.13
달러 지폐와 대머리  (0) 2011.03.13
헉! 코사인,로그 모르면 쫄쫄 굶는다  (0) 2011.03.02
매직 애니멀(magic animals)  (0) 2011.03.01
Posted by A&Z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