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마치 일본 조폭 야쿠자 단배식 같은 느낌을 주는 장면이다. 하지만 남녀 동수가 이처럼 집단적으로 인사를 나누는 조폭은 없을 터다. 

여행이라는 게 명승을 보러 발품을 많이 파는 것만을 뜻하지는 않는다. 좋은 경치, 풍광을 눈에 담는 것도 물론 좋다. 

그러나 일상 생활에 일시적인 마침표 또는 쉼표를 찍고 쉰다는 것, 즉 ()라는 것은 '사람이 나무처럼 한 곳(땅)에 뿌리를 내리고 움직이지 않는 것'을 형상화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니 일본에서도 한적한 지방의 온천에서 유카타를 걸치고 온천 물에 몸을 담근 채 숨만 쉬는 것이야말로 일종의 온전한 '쉼'이라고 할 수 있겠다.  최근 2박 3일 동안 대학 동기들이 부부 동반으로, 일본의 4개 섬 가운데 가장 작은 시코쿠(四國)에 다녀왔다. 이 섬의 4개 현 중 카가와 현, 도쿠시마 현의 온천에서 푹 쉬었다. 곁들여 맛있는 것도 먹고,좋은 풍광도 구경했다.    

Posted by A&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