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Psychopathic individuals have the ability to empathize they just dont like to

사이코패스 성향을 지닌 사람들도 공감 능력을 갖고 있지만, 공감하길 좋아하지 않아

 

Individuals with high levels of psychopathy, narcissism, and Machiavellianism known as the dark triad of personality traits do not appear to have an impaired ability to empathize, according to new research published in the journal Personality and Individual Differences. But these individuals are not inclined to use this ability.

반사회적 인격장애에 속하는 정신병질인 사이코패시, 자기도취 증세를 나타내는 나르시시즘, 목표 달성을 위해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마키아벨리즘 등 세가지는 성격 특성의어두운 삼각형으로 알려져 있다.

성격 및 개인차 저널에 실린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들 성격의 소유자들은 공감 능력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이들은 공감 능력을 굳이 활용하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There seems to be so many misunderstandings about normal psychopaths among us, remarked study author Petri Kajonius, an associate professor in psychology at University West in Sweden.


이번 연구의 주요 저자인 스웨덴 웨스트 대학교 심리학과 부교수 페트리 카요니우스는어쨌든 '정상이라고 볼 수 있는 반사회적 인격장애자 즉 사이코패스에 대한 오해가 꽤 많은 것 같다.”고 밝혔다.

 

Sometimes psychopaths (people with dark traits) are understood as callous persons, not being able to empathize with others, while at other times they are understood as fully functional in that regard, but just dont care. We wanted to find out what the data in a HR-community sample, purposed to be in tune with personnel, would say?

“때때로 사이코패스(어두운 성격 특성 소유자들)는 냉담한 사람들로, 다른 사람들과 공감할 능력이 없는 것으로 이해되지만, 다른 측면에서 보자면 기능적으로는 완전한 공감 능력을 갖고 있으나 공감하길 좋아하지 않는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는 HR- 커뮤니티 사례에서 그런 데이터를 발견해 인사 관리에 활용하길 원하죠?”

The study of 278 participants found that dark personality traits were negatively related to the disposition to empathize, but had no relationship with the ability to empathize.

참가자 278명에 대한 이번 연구 결과에 의하면 어두운 성격의 특성은 공감 성향과 부정적으로 관련돼 있지만 공감 능력과는 아무런 관련도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People who scored high on a measure of Dark Triad traits tended to agree with statements such as Sometimes I dont feel very sorry for other people when they are having problems and Other peoples misfortunes do not usually disturb me a great deal.

검은 삼각형 성격 특성의 척도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사람들은나 때문에 다른 사람들에게 문제가 생겼는데도 참 미안하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다라거나 다른 사람들의 불행에 대해 별로 신경이 쓰이지 않는다라는 식의 말에 동의하는 경향이 있다.

 

But the Dark Triad traits were unrelated to scores on the Multifaceted Empathy Test, in which the participants were shown pictures of people expressing different emotions and asked to identify which feeling the person in the picture was experiencing.

그러나 어두운 삼각형 성격 특성은 다방면 공감 테스트의 점수와 관련이 없었고, 이 테스트에서 연구자들은 다른 감정을 드러내는 사람들의 사진을 참가자들에게 보여주며 사진 속의 사람이 어떤 느낌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이느냐고 물었다.

 

The results show that overwhelmingly, HR-people with dark traits, are not lacking the ability to empathize, but score low in their dispositions to do so, Kajonius told PsyPost.
In other words, psychopaths, Machiavellians, and narcissists in the common population (i.e. non-clinical) dont care much about other peoples feelings, but still have the ability to empathize.
This may clear things up about the nature of the Dark Triad, which is becoming a more and more used psychological measurement, especially in work psychology.

“그 결과는 압도적으로, 어두운 특성을 가진 HR 사람들의 경우 공감할 능력은 부족하지 않으나 공감하고 싶은 성향이 낮음을 보여줍니다. 다시 말해, 일반인(즉 임상적으로는 환자가 아닌 경우)에 속하는 사이코패스, 마키아벨리스트, 그리고 나르시시스트 등은 다른 사람들의 감정에는 별로 관심이 없지만 공감 능력은 있습니다. 이는 특히 직장 심리학에서 점점 더 많이 활용되는 심리 측정 도구인 어두운 삼각형의 본질을 뚜렷하게 보여줍니다."

 

The researchers also found that cognitive ability was positively related to the ability to empathize.


또 이번 연구 결과에 의하면 인지 능력이 공감 능력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But the study like all research includes some limitations.

그러나 이번 연구도 모든 경우와 마찬가지로 몇몇 한계를 안고 있다.

 

These results dont inform us on clinical samples (people diagnosed with psychopathy or narcissism). These people may very well be lacking the ability, and not only the disposition, to empathize. Furthermore, the study rests on a rather small sample and the trait scales are based on self-reported questionnaire items, which arguably holds some social desirability-error, Kajonius explained.

“이번 연구 결과는 실제 임상 사례(사이코패스 또는 나르시시스트로 진단된 사람들의 경우)에 대해서는 알려주지 않습니다. 이 사람들은 공감 성향 뿐만 아니라 공감 능력이 부족할 수도 있죠.

, 이번 연구는 표본 수가 다소 작고 특성 척도는 자체 보고 된 설문지 항목을 바탕으로 했기 때문에, 사회적 바람직성 측면에서 논란 즉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카요니우스의 설명이다.

 

The study, Individuals with dark traits have the ability but not the disposition to empathize, was authored by Petri J. Kajoniusa and Therese Björkmana.


이번 연구 주제는어두운 성격 특성을 지닌 사람은 공감 능력은 있으나 공감 성향이 없다이며 페트리 카요니우스는 테레세 비에르크마나와 공동 연구했다.

 

 

Posted by A&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