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자의 소요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14 들판에 서서 무지개를 보려면 비바람을 두려워해선 안된다

초등학교 5학년 이후 난 장자(莊子)를 싫어했다.
당시 고전읽기반을 택한 나에게 선생님이 던져준 첫 책은 '장자'였다. 소요유(逍逍遊)편에 나오는 괴물스런 거대 물고기 곤(鯤), 그것이 모습을 바꾸는 괴물 새 붕(鵬)은 어린 나의 상상력을 자극했다. 하지만 그  기괴하고 황당무계한 내용과 난해함은 곧 나를 따분하게 만들었다. 장자는 조나단 스위프트의 '걸리버 여행기'에서 느낀 흥미와 즐거움을 거의 주지 못했다. 

그후 노자와 장자는, 통이 크고 허풍이 심하다는 '짱깨'(장궤,掌櫃)들과 연관돼 기피 대상이 됐다.무위(無爲),자연,운명 등을 강조하는 도가 사상에 흥미를 느낄 이유가 전혀 없었다. 난 힘을 원했다. 특히 철없던 그 시절엔 백구두를 신고 많은 졸개들을 거느리고 다니는 '보스'가 되고 싶었다. 크면서 형태가 바뀌었지만,힘에 대한 염원이랄까 열정은 여전했다. 짜라투스트라,파우스트를 좋아한 건 당연하다. 운명과, 운명에 맞서는 힘은 평행선을 달릴 수밖에 없었다.

gil

7일 오후 44세를 일기로 세상을 뜬 가수 길은정씨는 무엇을 추구했을까. '마지막 편지'를 보면 그는 블루를 좋아하고,말이 통하고 파랑색처럼 순수하고 맑으며 천재성이 빛나는 사람(남자)을 좋아했음에 틀림없다. 그가 원래 블루와 천재성을 좋아했는지, 병마와 싸우다보니 희망(블루)과 힘(천재성)을 좋아하게 됐는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인동초 같은 삶을 돌아보면 길씨도 노,장자보다는 파우스트,짜라투스트라를 더 좋아하지 않았을까.

8일 밤은 선친의 기일(忌日)이다. 그 분은 내 두 아들이 태어나기 훨씬 전에 이 세상을 하직했다.제사를 지나기 전에 대치아파트를 지나 양재천으로 산책을 나갔다.추위가 대단했다.칼바람이 뺨을 뚫고 들어와 온몸에 한기를 더했다.
"들판에 서서 무지개를 보려면 비바람을 두려워해선 안된다." 그리고 나는 보았다.

물이 끊임없이 흘러가는 것을 똑똑히 보았다. 길은정씨도,우리 아버지도,푸껫의 희생자들도 그렇게 흘러갔으리라. 차가움에서 뜨거움을 거쳐 다시 차가움으로 돌아갔으리라.

장자는 부인이 죽자, 동이를 두드리며 노래를 불렀다. 문상 간 친구 혜자(惠子)가 서둘러 장자의 행동을 말렸다. 장자는 말한다.
"처음 아내가 죽었을 때,난들 다른 사람처럼 슬프지 않았겠는가? 하지만 아내가 이 세상에 태어났을 때와 태어나기도 전의 일을 생각해 보았지.아내가 태어나기 전에 원래 생명이 없었네.형체도 없었고,기(氣)도 없었지.이 모두가 혼돈 속에 뒤섞여 있다가 변해서 기가 있게 되고,기가 변해서 형이 생기고,형이 변해서 생명이 생겼던 거네.이제 다시 변해서 죽음으로 돌아간 것뿐일세.마치 계절이 바뀌어 봄,여름,가을,겨울이 되풀이하는 것과 다를 바 없지. 이제 내 아내는 큰 방에서 잠들려 하는데,내가 시끄럽게 곡을 한다면,이는 천명(天命)을 이해하지 못하는 처사가 아니겠는가."-<장자>18장 '지락(至樂)'편
"삶과 죽음은 운명이고,낮과 밤이 일정함은 하늘의 법칙이다.이는 사람의 힘으로 어찌할 수 없는 만물의 실상이다."-<장자>6장 '대종사(大宗師)'편

삼국지는 피가 뜨거울 때 읽어야 한다. 짜라투스트라,파우스트와 가깝게 지내는 것도 마찬가지이리라. 이제 노자와 장자를 읽을 나이가 얼추 된 것 같다. 아직도 피는 끓지만...

(2005.01)

Posted by A&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