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교 친구 두 명과 함께 국순당 백세주마을 삼성점에 다녀왔다. 이곳을 처음 찾은 우리 세 사람은 "이 정도면 괜찮다"는 평가를 내렸다. 일반 음식점과는 달리 오전 1시까지 문을 연다는 점도 마음에 들었다. 이곳의 기본 안주는 특이하다. 새우깡 같은 과자류가 아니라 가늘게 뽑은 떡이 나온다. 쫄깃하고 담백해 막걸리와는 대체로 궁합이 맞는 편이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0sec | F/2.8 | 3.9mm | ISO-1000 | No flash function | 2010:11:04 19:04:20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0sec | F/2.8 | 3.9mm | ISO-1000 | No flash function | 2010:11:04 19:14:00


삼겹살과 순대를 섞어 내놓는 안주(21,000원)와 함께 새로 나왔다는 생막걸리(흰색 플라스틱 병)를 한 병 시켜 마셨다. 누룩 냄새가 은근히 나고 마실 만했다. 하지만 세 사람 모두의 입에 익은 종전의 생막걸리(파란색 플라스틱 병)로 바꾸기로 했다. 새로운 것은 호기심을 발동하지만 입맛에 맞기까지엔 시간이 걸리는 모양이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0sec | F/2.8 | 3.9mm | ISO-1000 | No flash function | 2010:11:04 19:50:44


두 번째 술안주는 해물파전. 홍합 등 해산물이 들어간 파전도  그럭저럭 괜찮은 편. 인사동 뒷골목의 파전에 썩 뒤떨어지지 않았다. 막걸리 3병과 안주를 모두 합쳐 51,000원이 들었다. 가볍게 한 잔 하는 데는 크게 부담이 가지 않는 수준이다. 난 서울 막걸리를 가장 좋아하지만,국순당 막걸리도 애써 피하지는 않는다. 나름대로 마실 만하다. 다만 많은 양을 마실 땐 단맛 때문에 국순당 막걸리는 시키지 않는다. 역시 막걸리는 서민의 맛을 내는 서울 막걸리가 최고다. 

국순당 백세주마을 삼성점은 국순당 본사 1층에 있다. 주차공간이 그럭저럭 넓은 것 같다. 삼성병원~탄천을 오가는 마을버스 1번을 타고 현대컨벤션 웨딩홀 앞에서 내리면 된다. 코엑스 아셈타워 사거리에서 봉은사 반대편에 있다. 저녁에 5만 원 정도로 배를 채우면서 3명이 간단히 한 잔 하기엔 꽤 좋은 주점 겸 음식점이다.    


 


Posted by A&Z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