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op 
재산 1조 5천억여원(13억 달러)로 올해 포브스지가 뽑은 '미국 400대 부자'리스트(215위)에 오른 오프라 윈프리가 '차차기(次次期)미국 대통령감'1위에 선정됐다.
이는 미국 연예주간지 '인터치'의 조사 결과다.
물론 '대통령이 될 것 같은 스타 10인'이 누구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라는 한계를 안고 있다. 하지만 현대 대중문화의 힘을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대중문화의 힘이 막강하다는 데 대해선 반론도 만만치 않다.이번 대선에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브래드 피트,로버트 드 니로 등 헐리우드 스타들이 케리 후보를 지원했지만,그가 결국 미역국을 먹지 않았느냐는 것이다.

'미디어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의 최대 강점으로는 여성과 아동의 권익 신장에 앞장선 게 꼽혔다. 그는 아프리카 에이즈 아동환자 등을 도왔고,넬슨 만델라 등 유명인사들과 친분을 쌓았다.
'차차기 미국 대통령감'의 2위는 오스트리아 출신인 아널드 슈워제네거(영화배우,캘리포니아주 주지사),3위 벤 애플렉(영화배우), 4위 P.디디(가수),5위 엘렌 드제너스(방송인),6위 드류 베리모어(영화배우),7위 도널드 트럼프(부동산 재벌),8위 마틴 신(영화배우),9위 윌 스미스(영화배우),10위는 마돈나(가수)였다.
케리 대통령 후보 지지활동을 편 미남배우 벤 애플릭은 여성표를 싹쓸이하다시피 했다. 언론 매체에 종종 등장하는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는 쫄딱 망했다가 억만장자의 대열에 낀 것으로 미뤄,미국의 재정적자 문제를 술술 풀어갈 것이라는 평을 들었다. 마틴 신은 정치 드라마 '웨스트 윙'에서 5년 간 대통령 역을 맡았고,TV영화 '웨스트 윙'에서 케네디 대통령 역을 잘 소화했다. 또 영화 '지옥의 묵시록'에선 베트남 전쟁영웅 역에 캐스팅됐다.    

이번 조사에서 1위에 오른 윈프리는 19세 때 '미스 블랙 테네시'에 당선,ABC방송의 내슈빌 지역 채널에서 뉴스 앵커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시카고 방송국으로 옮긴 그는 인기 없던 프로그램을 톱 프로로 떠올렸다. 1986년 부터 시작한 '오프라 윈프리 쇼'는 110개국에서 방송됐고, 미국 내 시청자만도 2,300만 명에 달한다. 
1985년 골든글로브상을 받은 그는 최근 쇼에서 "한국 여성들은 서구적 미모에 열등감을 갖고 있으며,한국은 성형수술의 천국"이라고 말했다.한인사회의 반발이 거셌음은 물론이다.<주 자료 출처:일간스포츠 11월 8일자 20면>
Posted by A&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