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년 1월 이탈리아 여행은 안성마춤이라고 할 정도로 좋았다. 한국이 혹한으로 고통스러운 반면, 이탈리아는 이상기후로 포근한 날씨가 계속됐다. 1월 17~24일 거의 대부분 날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상을 기록했다. 게다가 비행기 숙박을 포함해 6박 8일(로마 2박 3일, 피렌체 1박 2일, 베네치아 1박 2일, 밀라노 1박 2일) 자유여행 상품이 1인당 약 215만원에 그쳤다. 내년에도 현지 기후.날씨를 파악해 올해와 마찬가지라면 이탈리아 자유여행을 강력 추천한다. 우리는 여행사 '레드캡 투어'를 이용했다.   


여행박사(www.tourbaksa.com)는 2월 5일 진에어로 출발하는 일본 규슈 사가공항 왕복 4박 5일, 2월 9일부터 3박 4일 왕복 항공권 9만 9천원 짜리 상품을 선보였다. 

2월 2일부터 5일 간의 설 연휴가 시작되면서 해외여행 출발의 마지막은 2월 4일이다. 긴 연휴 동안 해외여행은 사상 최대를 기록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여행을 떠난다. 여행상품 가격도 천정부지로 오르게 마련이다. 오르막이 있으면 내리막이 있듯, 오른 가격은 2월 5일부터 바닥을 친다.   

이 때는 여행사 마다 확보해 놓은 항공좌석이 손님 없이 하늘로 사라지는 시기다. 좌석 확보에 열을 올렸지만 막상 연휴 끝 무렵에는 출발 손님이 없다. 빈 좌석을 그대로 떠나보내기 보다는 조금이라도 싸게 고객에게 제공할 수밖에 없다. 덕분에 터무니없는 여행상품 가격이 쏟아진다. 

여행박사는 규슈 3박 4일, 4박 5일 왕복 항공권(49만 9천원)을 80% 할인해 9만 9천원에 판매한다. 또, 전통 료칸과 노천 온천욕을 할 수 있고 가족형 리조트로 인기 있는 아소팜랜드 숙박 패키지 상품을 55% 할인 판매한다. 

여행박사 심원보 홍보팀장은 “설날 연휴가 끝나고 바로 여행을 떠나기가 쉽지는 않다”며 “2월은 1년 중 가장 싸게 일본 여행을 할 수 있는 달”이라고 밝혔다.  50% 이상의 할인 가격으로 여행할 수 있는 지역은 규슈, 홋카이도다.


반응형
Posted by A&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