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후염, 만성으로 자리 잡기 전에 치료해야

겨울에 가장 쉽게 걸리는 질병은 단연코 ‘감기’다. 워낙 흔하다 보니 감기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지만,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다른 질병으로 발전할 수 있으므로 치료를 서두르는 게 좋다. 특히 목감기는 사소한 기침으로 시작해 만성적인 인후염으로 악화될 수 있으니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인후염은 바이러스나 세균 등의 감염으로 인두와 후두에 염증이 생기는 질병이다. 대표적인 증상은 목이 붓고 따끔거리는 통증이다. 이 통증은 대부분 인두부를 싸고 있는 점막의 염증으로 생긴다. 인두염을 일으키는 것은 감기나 독감 등의 바이러스, 세균, 환경적 요인 등이다. 그 가운데 인후통의 원인이 바이러스나 세균 감염에 의한 경우는 전염성이 강하므로 환자는 가족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피하고 식기, 세면도구 등을 함께 쓰지 않는 게 좋다.

인후염 초기에는 인두의 이물감, 건조함, 마른기침 정도의 증세가 나타난다. 편강한의원 이봉우 원장은 “인후염 증상이 심해지면 가장 먼저 통증이 나타난다. 음식을 삼키기 어려울 정도로 못이 붓는다. 이어 고열, 두통, 식욕 부진 등을 호소하게 된다. 증상이 한 단계 더 심해져 염증이 후두까지 퍼지면 목소리가 쉬고, 귀밑까지 통증이 번진다”고 설명한다.

인후염은 급성과 만성으로 나뉜다. 급성 인후염은 일교차가 클 때 감기, 감염 및 열성질환, 신체적 과로 등으로 인해 나타난다. 탁한 공기와 허약한 체질도 한 원인이다. 급성 인후염을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만성 인후염이 된다. 만성 인후염은 급성 인후염의 재발과 지나친  흡연이나 음주, 과로나 자극성 음식의 잦은 섭취 등으로 유발된다. 피로할 때 더욱 심해지고, 저녁때가 되면 증상이 악화되는 양상을 띤다.

편강한의원 이봉우 원장은 “인후염은 자연 치유되는 경우가 많다. 안정을 취하고,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가장 좋다. 물을 많이 마시면 목의 염증이 희석되기 때문이다. 하루 동안 마시는 물의 양은 2ℓ 정도가 좋으며, 한꺼번에 마시는 것이 아니라 자주 마시는 것이 옳은 방법이다”라고 말했다.

가장 주의해야 할 것은 치료 시기를 놓치면 만성이 될 수 있다는 점이다. 그러므로 만성으로 자리 잡기 전에 인후염을 치료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

만약 심한 인후통과 호흡 곤란 증세를 보이거나 음식을 삼키기 어려울 경우, 침에 피가 섞여 나오는 경우, 목에 혹이 만져지는 경우, 통증이나 기침이 일주일 이상 지속되는 경우, 고열이나 발진이 동반하는 등의 경우에는 인후염 전문병원을 찾아가 전문의의 진찰을 받는 게 바람직하다.

인후염 치료법이자 예방법으로는 구강을 청결히 하는 것을 꼽을 수 있다. 손을 자주 씻어주는 등의 개인적인 위생에도 철저히 신경 써야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금연해야 하며 간접흡연도 피해야 한다.

실내에서는 가습기를 사용해 실내 습도를 적정수준으로 유지하고 자극적이지 않고 부드러운 음식을 섭취하는 게 좋다. 몸살이나 발열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충분한 휴식과 안정을 취하는 것이 좋다. (도움말=편강한의원 안산점 이봉우 원장)

Posted by A&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