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유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3.18 또다른 SKY 캐슬? 유서 속 맞춤법 때문에 자살 포기...
종명 수필2019.03.18 22:44

유서 속 맞춤법 때문에 자살을 포기한다고? 

자신이 함께 살고 있는 아빠의 친아들이 아니라는 출생의 비밀을 알고 쥐알만할 때부터 우울하게 살아온 남자 고교생. 

그는 사랑하는 여고생이 병든 홀어머니 병간호 등 이유로 원조교제하는 걸 우연히 알게 돼 큰 충격에 휩싸인다. 이런 저런 이유로, 세상에 하직 인사를 남기고 떠나기로 결심한다. 

그는 유서를 병 안에 넣어 물에 띄운 채, 욕조의 물 속에서 숨을 멈추고 자살을 꾀한다. 하지만 유서 속에서 부모에게 남긴 마지막 문장 중 '~ 다음 생에서 뵈요'라는 내용이 너무 너무 마음에 걸린다. 과연 '뵈요'가 맞는지 '봬요'가 맞는지 몰라, 고민 끝에 자살을 과감히 포기한다. 죽어서까지 무식으로 쪽 팔릴 수 없다는 우아한 판단에서다. ('뵈어요' 또는 봬요"가 맞춤법에 맞다!)     

3만원으로 우리 아이 프로필 사진 촬영·액자 이벤트, 지금 신청하세요. (서울·경기·인천)
3만원으로 우리 아이 프로필 사진 촬영·액자 이벤트, 지금 신청하세요. (서울·경기·인천)

정윤철 감독의 영화 '좋지 아니한가'(Shim's Family, 2007) 속 내용이다. 결코 잘 생기지 못한 외모의 여고생 심용선(황보라 분)의 오빠 심용태(유아인 분)의 자살 시도 및 포기 스토리다. 시쳇말로 웃기는 짬뽕이다. 

맞춤법은 일부 남녀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교제 여부를 가르는 중요한 기준이 되기도 한다. 내 주변에도 그런 경우가 수 차례 있었다. 맞춤법 실력이 너무 엉망인 사람이 나의 피붙이,살붙이와 사귀는 게 나도 썩 좋지 않다. 하지만 당사자들도 어지간히 싫어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 정도의 차별대우는 그나마 약과다. 

여기저기 귀동냥한 바에 따르면 강남.서초 등 이른바 부촌에 사는 젊은이들 가운데 일부는 그 밖의 지역에 사는 사람들과는 만나는 기회 자체를 차단한다고 한다. 또 같은 강남 지역이라고 해도, 생활수준이 비교적 낮은 특정 초등학교 출신들과는 의식적으로 마주치지 않는다는 것이다. 정말  심해도 너무 심한 차별대우다. 그 떠들썩한 'SKY 캐슬'의 또다른 병적인 측면이 아닐까.   

이런 망국적 태도에 비하면 이른바 '맞춤법 파괴자들'을 좀 무시하는 건 상당 부분 이해가 간다. 우리말을 제대로 알고 제대로 쓰자는 취지에서도 그렇다. 물론 그러자면 끊임없는 공부가 필요하다. 

  

Posted by A&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