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환경재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3.08 미세먼지 마스크 착용에서 방독면 착용의 단계로?
종명 수필2019.03.08 22:10

미세먼지가 두렵다. 방독면 마스크를 구입해 쓸까 생각 중이다. 요즘 거리의 사람들은 크게 두 부류로 나눌 수 있다. 마스크를 쓴 사람과 안 쓴 사람.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가 극성을 부르는 날엔 담배 피우는 사람들 빼곤 대부분의 사람들이 마스크를 쓴다. 전국이 초비상이다. 중국 베이징 등 미세먼지가 극심한 나라의 대도시에선 기상천외의 각종 희한한 방독면 마스크가 속속 등장한다. 

가성비가 높고 쓸만한 방독면 마스크를, 서둘러 생산하거나 독점 수입하면 돈을 좀 벌 것 같다. 

미세먼지, 초미세먼지는 건강에 매우 나쁜 영향을 미친다. 이 때문에 우리나라 환경운동의 대부 격인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은 최근 ‘1급 발암물질인 초미세먼지가 역대 최악이라며 1인 시위에 나섰다.

 그는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yul.choi1)에서 아침에 출근하는데 담배 피는 사람 빼고는 모두 마스크를 끼고 있다. 미세먼지 감옥에 갇혀있는 시민들, 우리의 생명 우리가 지킵시다라고 외친다. 뇌졸중으로 사망하는 사람의 30% 이상이 초미세먼지 때문이라고 경고했다. 

미세먼지가 매우 나쁜 날에는 노약자 등 다른 사람들을 위해 가까이서 담배를 피워선 안 된다. 근거리 흡연은 그야말로 사자성어 설상가상’(雪上加霜, 눈 위에 또 서리가 내린다)을 떠올리게 할 만큼 좋지 못한 행위라 할 수 있다. 그렇지 않아도 꽁꽁 언 발에 오줌을 누는 것에 견줄 수도 있겠다. 

다음은 미세먼지, 초미세먼지가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의 요약이다.

미세먼지(PM2.5)에 장기간 노출되면 심근경색 등 허혈성 심질환에 의한 사망률이 30~80% 높아진다. 

미세먼지는 천식, 알레르기 비염 등을 악화해 폐기능을 감소시킨다. 장기간 노출되면 만성기침, 천식, 만성 기도질환의 발생률이 3배 이상 높아질 수 있다. 

미세먼지에 짧은 기간 노출될 경우에도 호흡기 질환에 의한 전체 사망률은 28%, 심혈관 질환에 의한 전체 사망률은 69% 각각 높아진다. 

미세먼지(PM10) 농도가 10μg/m3 높아질 때마다 만성 폐쇄성 폐질환(COPD)에 따른 사망률이 1.1%, 입원율이 2.7% 각각 늘어난다. 특히 미세먼지(PM2.5) 농도가 10μg/m3 높아질 때마다 폐암 발생률은 9% 늘어난다.

접촉성 피부염, 아토피, 여드름을 악화하고 알레르기성 결막염, 각막염을 일으킨다. 심혈관계 질환자의 경우 심장발작과 부정맥의 위험이 커진다. 

어린이, 임산부, 노인, 각종 환자 등이 마스크를 썼다가 호흡 곤란, 두통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경우 즉시 마스크를 벗어야 한다. 각종 환자는 사전에 마스크 착용 여부를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 마스크를 세탁하면 필터가 망가져 미세먼지 차단 기능이 없어진다. 웬만하면 재사용도 하지 않는 게 좋다

Posted by A&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