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티칸의금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14 50대 '늙은 생쥐'들은 회사의 10년 후를 생각하지 않는다

m1    



세상에는 프로이드의 정신분석학 덕분에 밥벌이를 하는 부류가 참 많다. 정신분석학을 긍정적 시각에서 분석하는 학자나, 부정적 시각에서 문제점을 파헤치는 정신과학자,심리학자가 숱하게 많다. 그뿐인가. 이 학문 체계를 요리조리 돌려 써먹는 신경정신과 의사,심리분석가,카운셀러 등이 세상에 얼마나 널려 있는지 셀 수 없다.

요즘 뉴스 흐름을 따라가다 보면,전세계에 숱한 일자리를 만들어준 또다른 대가가 환생한 듯한 착각에 빠진다. 주인공은 바로 마키아벨리. '바티칸의 금서'였던 군주론의 저자다. 입에 풀칠을 하기위해 메디치 집안에 빌붙어 쓴 측면이 있는 그의 저서 '군주론'에 대한 세간의 관심이 최근 부쩍 높아진 것 같다. 정동영 전 열린우리당 의장은 8일 한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4대 개혁 입법이라는 모자를 쓴 게 잘못이라는 반성조의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마키아벨리를 거론했다. 그는 "우리가 세운 방향과 목표를 집행하는 과정에서 '관료의 바다'에 빠졌던 것 같다. 그 때 능숙한 항해술이 필요했는데 그렇지 못했다.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에 나오는 '사자(열정)와 여우(교묘함)의 지혜'가 필요했는데…."라고 말했다. 개혁에 대한 열정은 넘쳤으나,지혜가 부족했다는 투로 받아들여진다. 

이에 앞서 한 달 전쯤에도 정치판에 마키아벨리가 등장했다.  전 국회의원(열린우리당) 김성호씨는  "노무현 대통령은 이제 따뜻한 인간의 얼굴이 아니라 여론에 따라 흔들거리며 오직 권력유지에만 골몰하는 ‘마키아벨리의 얼굴’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열린우리당을 탈당했다는 그는 일부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 이같이 썼다고 한다. 김 전 의원은 연합뉴스와 한겨레신문 기자 출신이다.  이래 저래 마키아벨리가 무덤 속에서 벌떡 일어나 우리 곁을 배회하는 듯한 느낌이다. '정치 빅뱅'을 앞둔 시점에서 거인이 불티 나듯 팔리고 있는 셈이다.


우연의 일치일까. 사무실을 정리하면서 쓰레기통에 버려진 책 한 권을 손에 넣었다. '마키아벨리 회사에 가다'-아무도 말하지 않는 직장인의 생존전략'(페터놀,한스 루돌프 바흐만 지음/황금가지)이라는 책이다. 신문 지상에서 그 내용을 본 기억이 난다. 이 책에선 50대의 '늙은 생쥐'가 등장한다. 은퇴할 날이 머지않은 이 늙은 생쥐들은 조직의 10년 후를 생각하지 않는 것으로 풍자됐다. 이들의 대부분은 매우 현실적이며,목표지향적이고 주도면밀하다. 또 쾌락을 누리고 권력의 열매를 실컷 맛본다는 것이다.  마키아벨리가 날개 돋히듯 잘 팔리는 건 정말 희한한 현상이다. 
Posted by A&Z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