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1. 김혜수를 너무 너무 좋아하게 된 건 당초 그녀의 풍만한 몸매 때문이었다. 그 다음에 그녀의 깊은 연기력을 좋아하게
 
됐고, 완전히 빠져들기에 이르렀다. 최근 넷플릭스 드라마 '소년 심판'에서는 50을 넘은 중년 비혼의 김혜수에게, 인간으
 
로서 색다른 느낌을 갖게 됐다고 털어놓아도 될 것 같다. 나는 정말 배우 김혜수가 좋다.
 
 
영화 '닥터 봉'의 포스터.
 
 
2. 내가 처음으로 김혜수에 정신을 잃고 빠지게 된 건 영화 '닥터 봉'(1995년) 때문이었다. 치과의사 역의 홀아비 한석규
 
와 함께 출연한 그녀의 몸매 때문에 정말 혼비백산했다. 너무 너무 좋아하는 배우 한석규와 짝을 이뤄서만은 아닌 것 같
 
았다. 이후 김혜수의 작품 <한 지붕 세 가족>, <타짜>, <차이나타운>, <국가 부도의 날>, <관상>, <직장의 신> 등에서
 
그녀에게 푹 빠졌다.
 
3. 아무리 봐도 '그냥 좋은' 여자 연예인에는 두 사람이 있다. 연기를 좋아하는 김혜수, 이지은이 바로 그들이다. 그 밖에
 
혜은이, 송윤아도 좋아한다. 그걸 안 마눌님이 아이들에게 말해 생일 선물로 송윤아의 브로마이드를 선물한 적도 있다. 
 
4. 최근 내가 참 좋아하는 시민 운동가 및 정치 평론가 K씨가 철학자 칸트의 '행복의 세 가지 조건'(일, 사랑, 희망)에 대한
 
글을 페북에 올렸다. 그는 이를 번거로운 일로 폄하했으나,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일을 하고, 사랑을 하고, 희망하
 
는 것이 나이가 들어서도 있다면 아주 좋다고 생각한다.
 
5. 나는 일도 하고 사랑도 하고, 희망도 있다. 그러니 행복하다.
반응형
Posted by A&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