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1.2만원 짜리 돋보기를 쓰고 산책을 나와도, 심지어 외출을 해도 큰 불편을 못 느끼겠다. 왜 그럴까? 이런 게 나이듦의 작은 신호일지도 모른다.
 
 
2. "세상에 대한 기대 수준이 낮아져서 그렇죠." 남대문시장 초입에 있는 안경점 젊은 주인의 답변이다. 나름 혜안 또는 탁견이다.
 
 
3. 김형석 교수님의 글을 읽다 문득 '돋보기의 범용성' 이 혹시 사회적 관심이 낮아진 것과 관련이 없는지 곰곰 생각하게 된다.
 
 
 
 
 
4. 근시와 난시 도수가 높은 나는 안경을 여러 개 갖고 있다. 강박증 또는 염려증 탓에, 갑자기 전쟁이 터지거나 어떤 재난이 닥친다면 가장 필요한 것 중 하나로 안경을 꼽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요즘엔 돋보기를 애용한다.
 
 
5.요즘 생활 필수품은 엄청난(?) 물량을 소비하는 파스, 안경, 동전(500원 짜리 아이스께키 구입용), 무조건 편한 신발(볼 넓은 뉴발란스 운동화), 반팔 후드 자켓, 그리고 신용카드와 휴대전화 등이다.
 
 
6. 특히 바르는 파스는 손가락, 발바닥, 무릎, 목, 엉치뼤, 갈빗대 등 돌아가면서 말썽을 부리는 '순환성 통증'을 잡는 데 요긴하게 쓰인다. 그래도 아직은 허리가 꼿꼿하고, 평지를 걷는 데 별 불편이 없어 그럭저럭 지낼만하다.
 
 
7.나이가 들면 웬만한 병과는 친하게 지내야 한다. 옆 사람에게 아프다고 엄살을 부리면 안 된다. 그저 그렇게 살아내야 하는 게 인간의 숙명이다. 석가모니 부처님이 말씀한 생로병사의 4고가 바로 속세 삶의 진면목 아니겠는가.
반응형
Posted by A&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