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 '와콤 뱀부와의 짜릿한 만남'. 티스토리 포스팅의 제목이다. 

(2010.03.09 - [IT모바일SNS/모바일 SNS] - 와콤 뱀부와의 짜릿한 만남) 

신문사 퇴직 전의 기록 중 하나다. 2010년 3월의 일이다. 조기 퇴직하기로 마음을 다지던 때, 난 과연 무슨 짓을 하면서 지냈을까? 전문 블로그 티스토리를 보며 당시의 삶을 떠올려보니 참 흥미롭다.

 
 
2. 와콤 뱀부를 사들여 만화를 잔뜩 그릴 것처럼 혼자 호들갑을 떨었던 게 어렴풋이 생각난다. 잊었던 한 가닥의 추억이다. 그와 별도로 오프라인용 물감도 사고... 지금이라도 다시 뱀부 사용법 등을 익히고 쓸 수 있을까? 사뭇 오래된 일인데.
 
 
와콤 뱀부
 
3. 퇴직을 다짐하면서, 돈 걱정보다는 취미 생활 같은 데 신경을 많이 썼다는 점도 새롭다. 색소폰 연습에도 열을 올리고, 온라인에서 만화도 그려보고, 하모니카를 만지고...
 
그냥 돈을 잘 벌 것 같아서? ㅎㅎ 그건 아니겠지. 당시엔 아이들이 교육도 덜 마쳤는데, 왜 돈 생각을 별로 안했는지 나도 잘 모르겠다. 무책임한 가장의 자화상?
 
 
4.2022년은 지공대사가 되는 해다. 다시 삶을 추스려야 한다. 최근 2년 동안 평생 직업으로 가꿔온 기술번역(산업번역)을 업그레이드하는 게 0순위다. 그리고 건강 고삐도 바짝 죄어야 한다. 뇌졸중 가운데 뇌경색 전구증상으로 삼성서울병원에 보름 가까이 입원했던 흑역사를 결코 잊어선 안 된다.
 
 
5. 2010년 초에 관심을 쏟았던 내 나름의 컴퓨터 고급 분야(HTML+CSS+JAVA Script,일러스트레이터,프리미어 프로 등)는 지금 써먹을 데가 없다. 거의 다 잊기도 했고. 가장 역점을 뒀던 여러(!) 계정의 트위터와 핀터레스트, 인스타그램 등 SNS도 당시 기대했던 만큼 쓸모가 없다. 돈도 안되고, 여가에도 도움이 안된다.
 
 
6. 뱀부를 비롯해 얼마전 새로 장만한 하모니카와 예전의 색소폰, 자전거, 노르딕워킹 스틱, 아령,악력기 등 건강,취미생활 및 여가 관련 품목을 목록으로 정리하고 있다. 손에 잡히는 것을 바탕으로, 내가 정녕 하고 싶거나 꼭 해야 할 일을 찾기 위해서다.
 
 
7. 내년에는 뭔가 바꿔봐야겠다. 최근 일이 너무 많다. 결코 행복하지 않다. 내년엔 일을 의식적으로 줄이고, 삶을 틈틈이 즐기고, 건강과 인간관계의 유지에 힘써야겠다. 뭐, 빠진 게 있나?
반응형
Posted by A&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