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국가기간 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가 무려 32일 동안(9월 8일~ 10월 9일) 포털인 네이버와 카카오에 뉴스를 내보내지 못하는 충격적인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신문이나 월간지로 치면 '정간'에 해당하는 위기 상황에 처한 것이다. 

이는 기사의 형태를 취하고 있지만 사실상 기사가 아닌 콘텐츠를 포털에 전송한 데 대한 강력한 제재다. 흔히 말하는 '광고성 기사'(기사형 광고)를 진짜 기사인 것처럼 포털에 내보내는 언론사의 상업 행위에 철퇴를 내린 셈이다.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제평위) 심의위원회는 지난 13일 전체 회의를 열어 연합뉴스에 대한 32일 포털 전송 중단 조치를 최종 확정했다. 제평위 심의위원회는 또 외견상 기사 형식을 취하고 있으나 △특정 상품이나 서비스의 구매를 유도하는 이미지 △가격 △판매처 등의 관련 정보 전달을 주목적으로 하는 콘텐츠에 대해서는 '기사로 위장한 광고 전송' 규정에 따라 제재를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오늘의 운세' 등 각종 생활형 정보에도 심사 규정 15조 '기사로 위장한 광고 전송' 규정을 적용키로 했다. 

15일 취임한 성기홍 연합뉴스 사장은 포털 노출 중단일(8일)에 임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제평위는 ‘기사형 광고’ 건으로 포털 노출 중단 제재뿐 아니라 재평가에 해당하는 벌점을 의결했다”며 "일하는 방식과 관행을 냉철하게 자성하고 거듭나는 발판으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취재 보도와 콘텐츠 생산에 투여하는 에너지는 약화시키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미디어오늘의 지난 7월 보도에 따르면 연합뉴스가 홍보사업팀을 통해 한 건 당 10만원 대의 돈을 받고 '기사형 광고'를 포털에 ‘기사’로 전송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반응형
Posted by A&Z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모저모/이슈_생활2021. 9. 19. 16:34

장기 탈영병 관련 기사를 보니, 탈영해 아무 일 없이 숨어 지내다 서른아홉 살에야 붙잡혀 끌려간 막둥이 큰 형님이 돌연 떠오른다. 

어느 날 한밤중에 집 뒤뜰의 담(목책)이 무너지면서 알 수 없는 고함 소리와 욕설이 터져 나왔다. 그 바람에 우리 집 온 식구가 잠에서 깨어났다. 불안과 초조의 순간이 지난 뒤 상황을 파악한 선친의 말씀에 의하면 막둥이네 큰 형님이 약 15년 전에 군대에서 탈영한 뒤, 부산으로 피해 공장을 다니다가 몇 년 전 집에 돌아와 살다가 그날 헌병대에게 붙잡혔다는 것이었다. 

막둥이 큰 형님은 말하자면 장기 탈영병이었다. 그런데 그가 왜 그토록 긴 세월을 무사히 지낼 수 있었는지 당시에는 무척 궁금했다. 하지만 아무도 뚜렷한 이유를 말해주지 못했다. 주변 사람들이 사정을 알고도 정에 이끌려 신고를 하지 않았고, 조사를 나와도 헌병대에 협조를 하지 않았던 것은 분명해 보였다. 

세월이 지나 곰곰 생각해보니, 당시에는 전산화가 전혀 안돼 탈영의 확인 및 추적에 구멍이 뜷렸던 것 같다. 추적 과정에서는 관계자들에게 막걸리 값이나 몇 푼 쥐어주면서, 늙으신 부모님 봉양 때문에 잡혀가면 안 된다고 호소한 게 먹혔던 것 아닐까? 

오랜 세월이 흘러  당시의 기억은 오랫 동안 사라졌다. 그런데 최근 넷플릭스 드라마 'D.P'에 이어 장기 탈영병 관련 기사가 막둥이네 탈영 사건을 소환했다. 그 큰 형님은 오래전에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벌써 수 십 년 전의 일이다. 

탈영 18년째 ‘감감무소식’… 장기탈영병 9명, 그들은 어디에 (msn.com)

  

반응형
Posted by A&Z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젊은 사람들이 훗날 심장마비를 일으키지 않고 건강하는 데는 살 빼기(체지방 감소)가 근육 늘리기(근육 강화)보다 훨씬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브리스톨대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1990년대에 태어난 영국인 3200명 이상을 추적 관찰했다. 연구팀은 10, 13, 18, 25세 때 참가자들의 체지방과 제지방체중(체중에서 지방량을 뺀 체중)의 수치를 측정하고 12, 25세 때 악력(손아귀 힘)을 검사했다.

특히 25세 때 혈압 검사와 혈액 검사를 통해, 심장질환 및 기타 건강 문제의 관문으로 간주되는 약 200개의 대사성 위험인자 수치를 측정했다. 여기에는 인슐린, C반응성 단백질(CRP), 콜레스테롤, 트리글리세리드, 포도당, 크레아티닌, 분지쇄 아미노산(BCAA) 등이 포함된다.

그 결과 청소년기와 청년기에 주로 살을 뺀 사람들이 근육을 늘린 사람들보다 25세까지 고혈당, 염증 또는 나쁜콜레스테롤(LDL) 등 건강 위험요소가 발생할 가능성이 훨씬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의 수석 저자인 브리스톨대 조슈아 벨 박사(역학·선임연구원)나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등의 효과를 볼 수 있는 살 빼기는 근육 늘리기보다 심장 보호 효과가 약 5배 더 큰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그는 근육 늘리기는 성장과 성숙의 시기인 13~18세에는 유익하나, 그 이후에는 심장에 대한 혜택이 사라지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덧붙였다.

따라서 운동을 여전히 절대적으로 권장하지만, 체지방 증가가 심장병의 주요 요인이기 때문에 살을 빼는 게 심장마비 등 심장병의 예방에는 훨씬 더 낫다고 그는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의학저널 플로스 메디슨(PLOS Medicine)에 실렸고 미국 건강매체 헬스데이 닷컴이 소개했다.

<글쓴이=김영섭(edwdkim@naver.com)>

반응형
Posted by A&Z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국이 갈수록 심각한 비만의 나라로 치닫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중 비만 어린이·청소년이 급증했고, 주민의 35% 이상이 비만인 주가 16개로 부쩍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7일(현지 시각) ‘질병 발생률·사망률 주간 보고서'(MMWR)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어린이·청소년 비만은 팬데믹 이전에도 우려할 만한 수준이었으나, 이후 놀라울 정도로 악화됐다는 분석이 뒤따른다.

CDC 산하 만성질환예방건강진흥센터(NCCDPHP) 연구팀은 2~19세 미국 어린이·청소년 43만 2000명의 의료 기록을 검토, 분석했다. 대상자들에 대해서는 팬데믹 이전에 2회 이상, 지난해 6~11월 최소 1회 몸무게를 쟀다.

그 결과 어린이·청소년 비만율은 2019년 19.3%에서 2020년 8월 22.4%로 3.1%포인트나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비만이 심각한 어린이·청소년은 연간 몸무게가 약 6.6kg, 중등도 비만 어린이·청소년은 약 5.4kg 각각 늘어났다. 이는 각각의 예상 몸무게 증가폭인 약 4kg, 약 2.9kg보다 큰 폭으로 늘어난 수치다.
  
몸무게가 정상인 어린이·청소년의 경우 연간 1.5kg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으나 실제로는 2.4kg가 늘어났다.

특히 6~11세 어린이의 비만율이 가장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부모 의존도가 높은 이 연령대의 어린이가 학교를 가지 못해 더 많은 영향을 받았을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인종 및 민족 그룹 사이의 차이를 검토하지 않았고, 팬데믹 이전과 팬데믹 기간 동안 의료 서비스를 받은 미국 어린이만 분석 대상으로 삼은 게 이 연구의 한계다.

CDC는 또 주민의 35% 이상이 비만인 주가 지난해의 12개 주에서 16개 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새로 추가된 주는 델라웨어, 아이오와, 오하이오, 텍사스 등 4곳이다. 종전 12개 주는 앨라배마, 아칸소, 인디애나, 캔자스, 켄터키, 루이지애나, 미시간, 미시시피, 오클라호마, 사우스캐롤라이나, 테네시, 웨스트버지니아 등이다. 이는 키와 몸무게에 대한 성인들의 보고를 바탕으로 분석됐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AP통신과 건강매체 ‘헬스데이닷컴’이 소개했다.

반응형
Posted by A&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