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학 시절, 마케팅 과목이 유난히 흥미로웠다. 그건 담당 교수님과 풍성한 내용을 담고 있는 영어 교재 덕분이었다. 그 책이 아직도 책장에 꽂혀 있다! 

Martin L. Bell이 지은 책 'Marketing concept and strategy'(3판, 595쪽)'이다. 책을 펴보니 상당히 두꺼운 이 책 곳곳에 밑줄과 보완 설명 내용이 가득하다. 이 3학년 과목을 참 열심히 했던 기억이 생생하다. 

하지만 4학년 진학을 앞두고 진로를 신문기자로 바꾸기로 결정하는 바람에, 그 지식과 관련된 통찰력을 전혀 써먹지 못했다. 아직도 쓰레기통에 채 버리지 못한 전공 서적을 가끔 볼 때마다 아까운 생각이 드는 게 사실이다.  


2019:02:25 23:03:40

마케팅 과목에 대한 흥미와 열성은 또한, 비교적 수치를 덜 다루는 과목 특성 때문이었던 것 같다. 이와 관련, 대학 경영학과 동기들의 상당수는 "그토록 많이 미적분 등 수학과 통계 같은 것들을 해야 하는지 모르고 경영학과에 진학했다"고 말한다. 또  "경영·경제 수학 등을 하면서 머리에 쥐가 날 지경이었다"고 뒤늦게 애로를 털어 놓는다.    

어쨌든, 최근 우연치 않게 마케팅 및 새로운 마케팅 기법에 관심을 쏟다가 재미있는 마케팅 툴을 만났다. 바로 구글 애널리틱스(GA)다. 네이버 검색을 거쳐, 유튜브에서 무려 18강 분량의 GA 강좌 동영상(각 25분 안팎)을 운좋게 만날 수 있었다.

이 마케팅 툴을 이번에 처음 본 것은 아니다.  2011년~2012년 헬스 벤처기업인 (주)코리아메디케어에서 운영사업본부장(이사)으로 일할 때 접해봤던 툴이다. 

당시 그 회사의 개발사업본부장이었던 S박사가 활용을 제안하고, 매일 업무회의 시간에 간단한 팩트를 메모해 제공했다. 따라서 다른 사람 덕분에 맛을 보긴 했으나, 그 실체나 자세한 내용에 대해선 전혀 모르고 지냈다고 할 수 있다. 

그런 무지한 나에게 아주 친절한 가이드 역할을 톡톡이 한 유튜브의 GA 강좌 동영상은 '구글 애널리틱스를 활용한 데이터분석 기법' 시리즈다. 강의 제공자가 생김새에 걸맞게 매우 후덕하고 친철하게 가르침을 주신다. 

그런데 GA에서 제공하는 트래킹 코드(TRACKING CODE)를 심을 수 있는 전문 블로그는 손가락에 꼽을 정도다. 그 가운데 으뜸이 바로 티스토리 블로그(https://tistory.com)다.  종전에는, 이미 가입해 활동 중인 지인에게서 추천을 받아야 티스토리 블로그에 가입할 수 있었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초대장'제도가 폐지돼, 지금은 누구나 쉽게 가입할 수 있다. 그러나 여전히 고급 및 전문 블로그로 남아 있다.  

GA 강의 동영상 18개를 멈춤-전진-시청-멈춤을 거듭하며 한 차례 시청한 뒤, 다시 중급 과정을 찾아보니 몇 개가 보인다. 특히 그로스 해킹(growth hacking)이라는 관련어가 눈에 번쩍 띈다. 

GA(구글 애널리틱스)가 제공하는 트래킹 코드를 막 받아 이 티스토리 블로그(오마이포털, http://www.ohmyportal.net 또는 https://bellring.tistory.com)에 심은 뒤, 다시 GA를 열공하러 간다. 물론 멀티테스킹 이야기다.  



Posted by A&Z
세상에는 프로이드의 정신분석학 덕분에 밥벌이를 하는 부류가 참 많다. 정신분석학을 긍정적 시각에서 분석하는 학자나, 부정적 시각에서 문제점을 파헤치는 정신과학자,심리학자가 숱하게 많다. 그뿐인가. 이 학문 체계를 요리조리 돌려 써먹는 신경정신과 의사,심리분석가,카운셀러 등이 세상에 얼마나 널려 있는지 셀 수 없다.

요즘 뉴스 흐름을 따라가다 보면,전세계에 숱한 일자리를 만들어준 또다른 대가가 환생한 듯한 착각에 빠진다. 주인공은 바로 마키아벨리. '바티칸의 금서'였던 군주론의 저자다. 

2019:04:05 04:03:04

입에 풀칠을 하기위해 메디치 집안에 빌붙어 쓴 측면이 있는 그의 저서 '군주론'에 대한 세간의 관심이 최근 부쩍 높아진 것 같다. 


정동영 전 열린우리당 의장은 8일 한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4대 개혁 입법이라는 모자를 쓴 게 잘못이라는 반성조의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마키아벨리를 거론했다. 그는 "우리가 세운 방향과 목표를 집행하는 과정에서 '관료의 바다'에 빠졌던 것 같다. 그 때 능숙한 항해술이 필요했는데 그렇지 못했다.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에 나오는 '사자(열정)와 여우(교묘함)의 지혜'가 필요했는데…."라고 말했다. 개혁에 대한 열정은 넘쳤으나,지혜가 부족했다는 투로 받아들여진다. 


이에 앞서 한 달 전쯤에도 정치판에 마키아벨리가 등장했다.  전 국회의원(열린우리당) 김성호씨는  "노무현 대통령은 이제 따뜻한 인간의 얼굴이 아니라 여론에 따라 흔들거리며 오직 권력유지에만 골몰하는 ‘마키아벨리의 얼굴’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열린우리당을 탈당했다는 그는 일부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 이같이 썼다고 한다. 김 전 의원은 연합뉴스와 한겨레신문 기자 출신이다.  

이래 저래 마키아벨리가 무덤 속에서 벌떡 일어나 우리 곁을 배회하는 듯한 느낌이다. '정치 빅뱅'을 앞둔 시점에서 거인이 불티 나듯 팔리고 있는 셈이다.

우연의 일치일까. 사무실을 정리하면서 쓰레기통에 버려진 책 한 권을 손에 넣었다. '마키아벨리 회사에 가다'-아무도 말하지 않는 직장인의 생존전략'(페터놀,한스 루돌프 바흐만 지음/황금가지)이라는 책이다. 신문 지상에서 그 내용을 본 기억이 난다. 

이 책에선 50대의 '늙은 생쥐'가 등장한다. 은퇴할 날이 머지않은 이 늙은 생쥐들은 조직의 10년 후를 생각하지 않는 것으로 풍자됐다. 이들의 대부분은 매우 현실적이며,목표지향적이고 주도면밀하다. 또 쾌락을 누리고 권력의 열매를 실컷 맛본다는 것이다.  

마키아벨리가 날개 돋히듯 잘 팔리는 건 정말 희한한 현상이다. 


Posted by A&Z